Quantcast

[★픽] ‘전설의 빅 피쉬’ 지상렬 팀, 크라벤 낚시에 도전…‘실패로 끝나’

  • 국다원 기자
  • 승인 2019.04.20 00: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다원 기자] ‘전설의 빅 피쉬’ 지상렬 팀이 자이언트 크라벤을 잡으로 갔다.

19일 방송된 SBS ‘전설의 빅 피쉬’에서 지상렬 팀이 크라벤을 잡으러 가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지상렬, 정두홍, 뱀뱀은 크라벤 낚시의 일인자 큐를 만났다.

큐를 만는 지상렬 팀은 반갑게 인사를 건넸다. 긜고 지상렬이 크라벤을 많이 잡아 봤겠짐만 가장 컸던 것은 어느 정도였냐고 물었고 이에 큐는 머리부터 꼬리까지 4m, 몸무게 300kg이었다고 말해 놀라게 했다.

그리고 크라벤 낚시에서 주의할 점으로 크라벤 꼬리에는 독침이 있으며 뼈를 관통할 정도라고 말해 조심해야 한다고 했다.

SBS ‘전설의 빅 피쉬’ 방송 캡처
SBS ‘전설의 빅 피쉬’ 방송 캡처

크라벤을 잡으러 갈려고 할 때 안타까운 소식이 들렸다. 태국에서 크라벤을 잡는 것을 허락해주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그 이유는 낚시를 많이 하다가 물고기 죽고, 개체가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그들은 포기하지 않고 다른 어종을 잡으러 낚시 장소로 향했다. 낚시를 하던 중 비행기 시간으로 인해 철수. 이태곤, 윤보미, 김진우와 만나 푸켓으로 향했다.

그들이 오늘 잡을 그랜드 슬램 어종은 바로 바다의 치타 돛새치였다. 

한편 SBS ‘전설의 빅 피쉬’은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