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가로채널’ 이태곤, 폭행시비사건 “당시 코뼈 부러졌지만 주먹쥐고 참아”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4.19 10: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가로채널’ 이태곤이 폭행사건의 진실에 대해 밝혔따.

지난 18일 방송된 SBS ‘가로채널’에서 이태곤은 과거 폭행 시비사건에 휘말렸던 상황을 직접 얘기했다. 

SBS ‘가로채널’ 방송캡쳐

그는 단 한 대도 때리지 않고 참으면서 처음으로 연예인 된 것을 후회한다고 말했다. 

강호동은 지난 2017년 충격적인 신문기사를 봤다면서 폭행사건 이야기를 조심스레 꺼냈다. 

유명인이다보니 사소한 계기로 오해가 생겼냐는 말에 이태곤은 “그 상황은 그런 상황도 아니고 그냥 느닷없이 공격을 당한 거죠 뒤에서. 생각지도 못하게 무방비에 당했다”라고 말했다. 

막기만 해도 잘못하면 쌍방 과실이 되기에 이태곤은 “그것때문에 공방이 있었다. 난 막기만 했다. 오른손을 쓰질 않았다”라고 답했다.

이어 “당시 코뼈가 부러졌다. 그래서 피가 엄청 나는데 눈이 돌아갈 뻔 했다 진짜.. 다 때려치고”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당황스럽고 억울했던 그 순간 이태곤은 판단이 딱 섰다며 “필름처럼 지나가는 내가 그동안 해왔던 일과 날 좋아해줬던 사람, 부모님 생각도 나고 결과까지 보였다. 이게 나가는 순간 얘는 여기가 부러질것이고 나는 쌍방이 되버리고. 그 짧은 순간에 주먹을 꽉 쥐고 있는데 머리 속에서 참게 됐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내가 아니라 나를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해 참았다고. 

이럴 순 없다고 생각한 이태곤은 판사에게 “제가 운동을 7살부터 했습니다 .손을 대자고 하면 못 댔겠습니까? 남자로서 자존심이 상하지만 직업이 남들에게 보여지는 직업이기에 참았습니다. 그 사실을 이용한 비겁한 상대가 용서가 안됩니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후 이태곤은 낚시로 마음을 다잡았다고 밝혔다. 

이태곤은 1977년생으로 올해 나이 43세다. 그는 체육을 전공해 수영 강사로 활동하던 중 2005년 SBS ‘하늘이시여’로 데뷔했다. 현재 SBS ‘전설의 빅피쉬’에 출연중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