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성관계 동영상 유포 혐의’ 최종범-구하라→‘마약’ 투약 혐의 황하나-박유천까지…前 연인들간의 진실공방~ing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9.04.19 11: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구하라 전 남자친구 최종범이 협박 및 상해 혐의 등을 부인했다. 

전 여자친구 구하라(28)를 때리고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는 최종범(28)이 18일 열린 재판에서 재물손괴를 제외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0단독 오덕식 부장판사는 18일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상해, 협박, 강요, 재물손괴 등 혐의로 기소된 최씨에 대한 첫 공판을 열었다.

최종범/ 연합뉴스 제공
최종범/ 연합뉴스 제공

최종범은 지난해 8월 연인이었던 구하라의 신체를 불법 촬영 후 그해 9월 구하라와의 다툼 도중 팔, 다리 등 타박상을 입자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공개된 CCTV 영상에서는 구하라는 최종범에게 무릎을 꿇고 사과하는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이어 최종범은 구하라에게 “디스패치에 연락하겠다. 연예인 인생 끝나게 해주겠다”라며 협박한 정황도 드러났다.  

이후 구하라는 최종범 얼굴에 상처를 내 상해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으나 기소 유예 처분을 받았다. 

최종범은 검찰이 증거로 제시한 증거 채택을 모두 부 동의한 상태며 최종범 변호사는 “사진은 피해자의 의사에 반해 촬영된 것이 아니고, 성적 욕망이나 수치심을 유발할 만한 사진도 아니다”며 “상해도 방어 과정에서 피해자를 제압하다가 발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성관계 동영상을 빌미로 어떤 구체적인 해악도 고지한 바 없다”며 “동영상을 이유로 소속사 대표가 무릎을 꿇게 하도록 구씨에게 강요한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재물손괴 혐의를 두고는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2차 공판은 다음 달 30일 진행 예정이며 두 사람이 법정에서 마주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박유천/ 연합뉴스 제공
박유천/ 연합뉴스 제공

과거 연인 간의 진실공방은 구하라, 최종범 뿐만이 아니다. 최근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황하나가 전 연인 박유천과 함께 투약을 했다고 진술해 파문이 일고 있다. 

이에 박유천은 10일 기자회견을 열어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나 지난 16일 경찰은 두 사람은 결별 이후에도 만남을 가졌고 그 증거가 담긴 CCTV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어 MBC뉴스데스크에서는 박유천 손등에 바늘 자국이 있다고 보도해 파장이 커지고 있다. 

곧바로 박유천 측은 MBC뉴스데스크 보도에 반박하며 손등 자국은 수개월 전 다친 자국이라고 해명했으며 마약혐의에 대해선 재차 부인했다. 

한 때는 사랑했던 사이에서, 이제는 마약, 폭력 등을 놓고 폭로전을 이어가고 있는 그들.

그들의 진실공방의 끝은 어디일지, 과연 진실이 밝혀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