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안인득 42세’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사건, 피의자 신상 공개 결정…‘생방송 오늘 아침’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4.19 08: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생방송 오늘아침’에서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사건 관련 소식을 보도했다.

19일 MBC ‘생방송 오늘아침’에서는 로버트 할리의 마약 혐의에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한 사실을 보도했다.

MBC ‘생방송 오늘아침’ 방송 캡처
MBC ‘생방송 오늘아침’ 방송 캡처

지난 17일 오전 4시 30분쯤 경상남도 진주시 소재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40대 남성이 본인 집에 불을 지르고, 아파트 계단에서 대피하려고 집 밖으로 나온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두른 흉흉한 사건이 벌어졌다. 해당 사건으로 12세 여아를 포함한 피의자의 이웃주민 5명이 사망하고 십수 명이 부상을 입었다.

피의자는 현장에서 경찰과 대치 끝에 검거됐고, “임금 체불 때문에 범행했다”고 진술했지만 밝혀진 정황은 없다. 조현병 이력이 있어 ‘조현병 환자 범죄’로 추정하는 시각도 있으나, 범행 전에 휘발유를 미리 사서 자신의 집에 뿌리고 불을 지른 다음에 집에 있던 흉기 두 자루를 들고 복도로 나가 불이 난 것을 직접 소리치고 이웃주민이 대피를 위해 나오자 난동을 부린 것이 알려지며 ‘주도면밀한 계획범죄’라는 의심도 받고 있다.

포토라인에 선 피의자는 “피의자 가족들에게 하실 말씀 없으십니까?”, “피의자 가족들에게 미안한 마음 없습니까?”라는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그 이후 “10년 동안 불이익이 뒤따르고요. 기업체에서도 그렇고요. 진주시의 비리와 부정부패도 심각하다. 심각해. 아파트 내에서도 비리와 부정부패 얼마나 심각한데”라고 횡설수설을 하며 적반하장의 행태를 보였다.

지난 18일 피의자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또 그에 대한 신상공개가 결정됐다. 그의 나이는 42세고, 이름은 안인득이다.

이날 신동진 아나운서를 대신해 하루 동안 대타 진행을 맡은 박창현 아나운서는 “사건 전에 피해자들을 위협하고 난동을 부려서 접수된 신고만 8건이다. 진주경찰서도 안씨가 위험한 인물이라는 걸 알았을 텐데 대처를 제대로 했는지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애초에 피의자에 대한 신고 처리가 잘 이뤄졌더라면 이런 비극적인 사건을 막을 수 있지 않았을까 안타까운 마음이 크다. 재발 방지를 위해서 총력을 기울여야 겠다”고 말했다.

MBC 생활정보 프로그램 ‘생방송 오늘아침’는 평일 아침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