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라디오스타’ 권다현, ‘SKY캐슬(스카이캐슬)’ 재현해 눈길…“야욕 보여주기 위해 하고싶은 연기”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4.17 23: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미쓰라진의 부인 권다현이 예능 출연 소감을 전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강주은, 정경미, 권다현, 임요한이 출연해 ‘우리 집에 연예인이 산다’ 특집으로 이루어졌다.

권다현은 ‘라디오스타’ 출연 소감을 전하며 숨길 수 없는 설렘을 드러냈다.

그는 “너무 신선하다. 눈뜨자마자 심장이 벌렁거렸다”고 말문을 뗐다.

이어 “가족들에게 너무 떨린다고 연락을 했다. 그러니까 가족들이 물그릇을 올려놓고 기도하는 사진을 보냈다”고 탁자 위에 놓인 물그릇 사진을 인증하기도 했다.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이에 김구라가 “재밌어요. 걱정하지 마세요”라고 말하자 권다현은 의심의 눈초리를 보였다.

영혼이 있냐는 권다현의 말에 김구라는 “뭔가를 줍는다고 그랬다”고 변명을 하며 작아진 모습을 보였다.

이어 권다현은 연기자임을 보여주기 위해 ‘SKY캐슬’을 재현하며 연기를 선보였다.

이는 야욕을 보여주기 위해 꼭 해보고 싶은 연기였다고 한다.

권다현은 “진지하게 진짜 잘할거다”고 했지만 결국 콩트로 마무리되며 패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그가 “괜찮았죠?”라고 묻자 윤종신은 “‘라디오스타’에서 연기가 살 거라고 생각했냐”고 되물었다.

하지만 권다현은 굴하지 않고 “눈썰미가 있으신 분들은 저의 눈빛과 발성을 보면 아실 수 있다”고 말하며 당당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는 라디오의 ‘보이는 라디오’를 차용해 ‘들리는 TV’ 컨셉으로 진행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돼 시청자들을 찾아온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