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빅이슈' 지수현과 한석주의 뜨거운 키스, 조대표의 배신

  • 박유진 기자
  • 승인 2019.04.17 23: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유진 기자] 16일 방송된 '빅이슈'에서는 지수현(한예슬)을 구하려고 검찰에 잠입한 한석주(주진모)의 모습이 보여졌다. 

 

조대표는 차부장검사에게 그의 처가집 비리 사진으로 협박하려고 했으나 실패했다. 남부장 사건으로 곤란에 처하자 도와줄 연줄이 없는 차부장은 스스로 구명을 하기 위해 선데이를 잡으려고 했다고 했다.  조대표에게 차장, 총장, 법무부장 비리 사진을 요구하며 마음에 드는 사진을 가져오면 지수현(한예슬)만 집어넣는 선에서 마무리 짓는다고 조대표를 회유했다. 그리고 조대표와 지수현을 이간질하려고 지수현이 한석주를 구하려고 지발로 검찰로 들어왔다, 둘이 사귄다는 말로 질투작전을 유도했다. 

 

'빅이슈' 캡쳐
'빅이슈' 캡쳐

 

그리고 사랑에 빠진 여자가 다른 남자를 위해 의리를 지킬리가 없으며 지수현(한예슬)이 그래서 지금까지 고민하는 중이라고 이간질했다. 지수현과 조대표 둘 중에 먼저 협조하는 자만이 살아남는다며 최후통첩을 날리는 차부장은 음흉한 미소를 지으며 승리를 예감했다. 

조대표는 배신을 고민하며 지수현(한예슬)의 구속에 대비해서 새 팀장 자리를 서팀장에게 맡아달라고 했다. 의리있는 서팀장은 임시로는 맡을 수 있겠다고 하고서는  몰래 지수현을 구하려는 석주를 도왔다. 조대표가 지수현을 포기했다는 팀장들 말을 들은 한석주(주진모)는 지수현 구출작전을 시행했다. 

차부장은 지수현에게 조형준 대표가 무술감독을 사주해서 사고를 내고 안피디를 곤경에 빠지게 하여 이를 빌미로 주가를 올려서 이득을 보았다고 했다. 이에 충격을 받은 지수현은 무술감독을 사주한 사람이 누구인지 밝혀야겠다고 생각했다. 

 

'빅이슈' 캡쳐
'빅이슈' 캡쳐

 

한편 한석주(주진모)는 일행들의 도움으로 검찰청 내부로 잠입해서 검찰청 사람들을 다른 층으로 유인한 후 정전을 일으켜서 지수현을 구출하려 했다. 하지만 지수현은 탈출을 거부하고 대신  무술감독을 사주한 배후를 밝혀달라고 부탁했다. 불법감금 상태이고 조대표가 배신해서 도와줄 사람이 없어서 탈출 후 이를 언론에 알려야했으나 지수현은 한석주가 구속될까봐 탈출을 거부했다. 

결국 조대표는 차부장에게 검찰 윗선의 비리 사진을 보내고 지수현을 배신했다. 한석주와 지수현이 포옹하고 있는 사진을 차부장이 보내주었기 때문. 질투에 눈이 먼 조대표였다. 그는 지수현에게 어떤 감정을 가졌던 것일까. 단순한 상사와 부하 사이는 아닌듯했다. 

한석주(주진모)의 작전에 걸려들은 무술감독은 그를 사주한 배후와 접선을 했고 잠복해 있던 석주는 둘의 밀회장면을 사진에 담는다. 무술감독의 배후는 바로 검찰이었다. 김 검사가 그와  짜고 일을 벌인 것이었다. 한석주는 이 사진을 차부장에게 보냈고 결국 지수현은 당당하게 걸어나왔다. 한석주를 새 타겟으로 정한 차부장은 이제부터 시작이라며 음흉한 미소를 지었다. 검찰청을 걸어나오면서 지수현은 조대표와의 결별을 결심했다. 

 

'빅이슈' 캡쳐
'빅이슈' 캡쳐

 

한석주의 사랑을 확인한 지수현(한예슬)은 그에게 키스를 퍼붓고 둘은 뜨거운 사랑을 나눴다. 하지만 한석주(주진모)의 집에 설치된 카메라로 이를 지켜보는 이가 있었다.  바로 조대표였다. 그는 배신감과 분노가 가득찬 얼굴로 그들을 노려보고 있었다. 과연 이들에게 앞으로 어떤 이들이 닥치게 될 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