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극한직업’ 스페인 전통 발효 햄 ‘하몬’(하몽) 그 진한 풍미! 가공공장 위치는?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4.17 23: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극한직업’에서 건강식품으로 손꼽히는 발효음식을 만들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는 극한직업인들의 고군분투가 소개됐다.

17일 EBS1 ‘극한직업’에서는 ‘발효의 맛 - 하몬부터 치즈까지’ 편이 방송됐다.

EBS1 ‘극한직업’ 방송 캡처
EBS1 ‘극한직업’ 방송 캡처

발효음식은 기본 상태에 비해 향과 풍미가 부쩍 향상될 뿐만 아니라 단백질이나 비타민이 풍부해져 꾸준한 인기를 자랑한다. 하지만 발효음식의 맛을 완성하기까지는 작업자들의 세심한 관리가 필수적이다. 각종 미생물에 의해 발효가 부패로 변할 수 있는 까다로운 작업환경에 놓인 그들은 매사 긴장을 놓을 수 없는 입장이다.

우리에게 널리 알려진 발효음식으로는 치즈와 홍어 등이 유명하지만, 최근 ‘하몬’(하몽)이 그 진한 풍미 때문에 알게 모르게 뜨고 있다. 아직은 그 이름이 생소한 발효 햄 ‘하몬’은 스페인의 전통 음식이다. 돼지 뒷다리를 소금에 절여 짧게는 24개월, 길게는 48개월까지 발효시킨 것으로, 일반 햄과 다르게 생으로 먹을 수 있다.

이와 관련, ‘극한직업’ 측은 안동에 위치한 하몬 가공업체의 가공공장을 찾았다. 해당 업체는 서울 서초구와 경북 안동시에 사업지 주소를 두고 있는 ‘하몬하몽’으로 추측된다. 그 공장에서는 1년 평균 500족의 돼지 뒷다리를 작업하는데, 1족당 평균 100인분 정도의 하몬이 생산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EBS1 시사교양 프로그램 ‘극한직업’은 매주 수요일 밤 10시 4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