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HD] ‘뻐꾸기 둥지’ 정민진, 장서희의 첫사랑으로 특별출연

  • 장재연 기자
  • 승인 2014.06.03 14: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재연 기자] 정민진이 오늘(6월 3일) 첫 방송을 하게 되는 ‘뻐꾸기 둥지’에서 짧지만 결정적인 역할로 특별출연을 한다.
 
KBS 2TV 저녁일일드라마 '천상 여자' 후속으로 오늘 저녁 7시 50분에 첫 방영될 ‘뻐꾸기 둥지’ (극본 황순영, 연출 곽기원, 백상훈, 제작 주식회사 뻐꾸기둥지/예인 E&M)에 정민진(이동현 역)이 장서희(백연희 역)의 가슴 아픈 첫 사랑으로 출연해 열연을 펼친다.
 
정민진은 ‘신의 저울’, 영화 ‘밤의 여왕’ 등에서 훈훈한 외모와 존재감 있는 연기로 주목 받았고, 특히 'TV소설 은희'에서 은희의 곁을 묵묵히 지키는 순정파 '최정태'를 연기하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뻐꾸기 둥지’ 정민진-장서희 / 예인E&M
‘뻐꾸기 둥지’ 정민진-장서희 / 예인E&M

‘뻐꾸기 둥지’의 첫 회에서 정민진은 이화영(이채영 분)의 오빠이자 백연희(장서희 분)의 첫사랑인 '이동현'으로 분해 드라마 전체의 전개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예정이다. 정민진은 짧은 출연이지만 임팩트 있는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주목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동현이라는 캐릭터는 사랑에 목숨을 걸 수 있는 순수함을 가진 의대생이자 가난한 집안의 장남으로 실질적인 가장 역할을 하고 있다. 이런 형편 때문에 두 사람의 사랑은 백연희의 아버지 백철(임채무 분)의 강경한 반대에 부딪히고 이로 인해 비극이 시작된다.
 
정민진과 장서희는 연인으로서의 연기 호흡을 통해 비극으로 끝나 더욱 안타깝고 애틋한 첫 사랑의 모습을 보여주게 될 예정이다.   
 
동현과 연희의 비극적인 사랑의 결과로 인해 연희는 평생 말할 수 없는 비밀과 상처를 간직하고 살아가게 되고, 동생인 화영은 오빠의 석연찮은 죽음에 대해 끊임없이 의문을 던지며 결정적으로 복수를 결심하는 커다란 계기로 작용하게 될 전망이다.
 
정민진의 특별출연과 함께 극 초반부터 인물들간의 다양한 갈등과 흥미진진하고 빠른 전개가 예고돼 ‘뻐꾸기 둥지’의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뜨겁게 만들고 있다.
 
KBS 2TV 새 저녁일일드라마 ‘뻐꾸기 둥지'는 오빠를 죽음으로 내몰았던 여자의 대리모가 되어 처절한 복수를 꿈꾸는 한 여인과 자신의 인생과 아이를 지키기 위해 분투하는 또 한 여인의 갈등을 그린 처절애잔 복수극으로 '천상 여자' 후속으로 오늘, 6월 3일(화) 저녁 7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