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재 발굴단’ 7살 마라토너 김성군, 이봉주도 자세 극찬…엄마를 위해 23km 달리는 꼬마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4.17 21: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영재 발굴단’에서 엄마를 위해23km 마라톤에 도전하는 7살 소년 김성군의 모습이 그려졌다. 
 
17일 방송된 ‘영재 발굴단’에서는 지난 2월, 정읍에서 열린 한 마라톤 대회에서 한파를 뚫고 마라톤을 하려는 4천여명의 사람들이 모였다. 

 

SBS ‘영재 발굴단’방송캡처
SBS ‘영재 발굴단’방송캡처

 

그 중에서 유독 눈에 띄는 작은 체구의 아이가 있었는데 바로 최연소 마라토너 7살 김성군 군이었다.

만 4살 때 이모가 참여한 마라톤 대회에서 응원차 뛰었던 성군군은 그 후 마라톤의 매력에 빠져 꾸준희 대회에 참가하게 됐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참가한 대회만 40여개로 대회를 완주했을 뿐 아니라 놀랍게도 성적도 상위 20%의 순위에 들었다는 사실이다.

아침에 일어나서부터 잠들 때까지 매일 10km 이상을 연습 삼아 달린다는 성군군은 전문적으로 육상을 배운 적도 없다고 했다.

대한민국의 레전드 마라토너 이봉주는 아이의 타고난 체력과 마라톤의 기본인 러닝 자세를 보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봉주 선수는 꼿꼿한 허리, 팔과 다리의 각도까지 완벽하다며 성군 군의 자세를 극찬했다.

이봉주는 성군 군이 마라톤에 더 매진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신발과 체육복과 자신의 출연료를 선물했다.

또 성군 군은 엄마를 위해 23km 마라톤 대회를 완주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영재발굴단’은 수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