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메이비, 母 빚투 논란 휩싸여…“피해자 분께 죄송하다, 갚으려고 노력중”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4.17 20: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동상이몽2’ 윤상현과 출연중인 가수 겸 작사가 메이비가 어머니로 인해 빚투 논란에 휩싸였다. 

17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메이비의 어머니가 A씨로부터 5000만 원을 빌리고 갚지 않았으며, 이에 A씨가 메이비에게 대여금 반환 소송을 제기했으나 기각 판결을 받았다.

메이비 인스타그램
메이비 인스타그램

이에 메이비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해 중순께 집에 고소장이 와 어머니가 지인에게 돈을 빌린 사실을 알게 됐다"며 "당시 제가 임신 중이어서 '해결할 테니 신경쓰지 말라'는 어머니 말만 믿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가 제게 말씀하신 지난 3월까지 변제하지 못하신 걸 알고 갚으려고 노력 중"이라며 "친정 일로 부담주기 싫어 남편과 시댁에 알리지 않고 제 힘으로 해결하려다 보니 빠른 변제가 어려웠다. 피해자 분께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5년 2월 메이비의 어머니는 A씨에세 5000만원을 빌렸으나 갚지 않았고 A씨는 메이비에게 대여금 반환 소송을 제기했다.

A씨는 메이비 어머니가 딸 결혼 자금 명목으로 돈이 필요하다고 해 메이비 실명 통장에 5천만원을 입금했다면서 그중 4천만원을 돌려받지 못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지난해 9월 재판부는 통장 거래내역을 바탕으로 대출금이 결혼 자금으로 쓰이지 않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돈을 차용한 사람이 메이비라고 인정하기 어렵다며 소송을 기각했다. 

하지만 A씨는 "고향에서 20년이 넘도록 메이비 가족과 알고 지냈다"며 "평소 메이비 모친이 신용이 좋지 못해 거절하려 했으나 공인인 그와 결혼상대를 믿고 계좌에 송금해달라는 말에 메이비 명의로 된 통장에 이체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메이비의 모친으로부터 1000만원을 돌려받고 나머지 4000만원을 두고 2~3개월만 기다려달라고 한 것이 벌써 4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며 "사기 혐의로 메이비의 모친을 형사고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네티즌들은 “이유없어서 기각됐는데 갚아야하나?”, “빌려갔는데 안 갚는건 나쁜건데 자식이 뭔 죄”등의 반응을 보였다.

메이비는 지난 2015년 2월 배우 윤상현과 결혼해 세 자녀를 얻었으며, 현재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 출연 중이다.

또한 과거 메이비는 방송에서 저작권료에 대해 “그런대로 먹고 살만큼 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끈 바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