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봄밤’ 정해인, 벚꽃 사이서 전한 봄기운…“샤랄라 벚꽃핸님”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4.17 19: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봄밤’으로 안방극장에 컴백하는 정해인이 근황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정해인은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해인은 벚꽃을 배경으로 셀카를 찍는 모습이다.

꽃과 어우러진 그의 미모가 보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우와~~샤랄라 벚꽃핸님이다”, “누가 꽃이고 누가 핸님이죠?”, “꽃밭에 천사가 내려앉은 줄 알았다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정해인 인스타그램
정해인 인스타그램

1988년생으로 만 31세인 정해인은 2013년 AOA 블랙 ‘MOYA’ 뮤직비디오로 데뷔했다.

25살이라는 늦은 나이에 데뷔했지만, 미리 군대를 다녀온 덕분에 활동에 지장은 없는 상황.

드라마 ‘도깨비’서 최태희 역으로 특별출연하면서 알려지기 시작했는데, ‘슬기로운 감빵생활’에 출연하면서 점차 인지도를 높였다.

이후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서 손예진과 함께 호흡을 맞추면서 인지도가 급상승했다.

한동안 팬미팅으로 활동을 이어간 그는 최근 MBC 새 수목드라마 ‘봄밤’에 출연을 확정지었다.

그는 5월 방송예정인 ‘봄밤’서 유지호 역을 맡아 한지민과 함꼐 호흡을 맞출 전망이다.

또한 김고은과 함께 ‘유열의 음악앨범(가제)’를 촬영했으며, 연내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