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용왕님 보우하사’ 이소연, 어린시절 기억 미인도 관심…조안은 “박정학 비리 밝히겠다”하더니 ‘재희 배신’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4.17 19: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용왕님 보우하사’에서 이소연이 어린시절 기억으로 미인도에 관심을 보이고 조안은 재희를 배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7일 방송하는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에서는 지난 시간 청이(잃어버린 어린 시절의 기억을 되찾게 됐다.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청이(이소연)는 풍도(재희)의 품에 안겨서 밀려오는 어린 시절의 나쁜 기억에 서럽게 울었다.

학규(안내상) 또한 청이(이소연)의 어린 시절 맡았던 물건을 보고 무언가 사연이 있지 않을까 추측했다.

청이(이소연)는 집으로 돌아와서 학규(안내상)에게 “어린시절 기억이 살아났다”라고 고백하고 친부모의 사고에 대해 찾아 나설 것을 결심했다.

청이는 학규(안내상)에게 “무슨 사고가 있었던 것 같애. 내 친부모님 한테 무슨 사고가 있었는지 알아보려고”라고 다짐했다. 

이에 학규(안내상)는 자신이 미인도를 훔쳤다는 것을 청이가 알게 될까봐 걱정을 했고 청이의 손수건을 들고 “이걸 지금이라도 돌려줘야 되나”라고 중얼거렸다.  

한편, 필두(박정학)는 시준(김형민)이 필두가 보낸 괴한들에 피해 도주하다가 강에 빠졌다는 보고를 받았다.

이에 필두(박정학)는 자신의 비서에게 “혹시 시체가 떠오르면 죽은 엄마 따라서 자살했다고 잘 수습해라고 지시를 했다.

풍도(재희)는 필두에게 “뒷수습하느라 바쁘신가 보다”라고 비꼬았고 필두(박정학)는 “이미 자살로 종결난 사건이다”라고 답했다. 

청이(이소연)는 헌정(하은진) 휴대폰으로 보낸 시준(김형민)이 강원도에 잠시 있겠다는 문자를 보고 걱정을 하며 풍도(재희)에게 알렸다.

풍도(재희)는 청이(이소연)가 시준(김형민)을 걱정하는 것을 보고 “난 네 걱정 뿐인데 너는 아직도 백시준만 걱정하냐?”라고 질투를 했다.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한편, 영인(오미연)은 요정(백보람)에게 “청이가 미인도에 관심이 컸다고?”라고 물었고 요정은 “제가 중국에서 구해온 그 씨앗과 똑같은 것을 심청이가 가지고 있었다”라고 답했다.

이는 풍도(재희)의 아버지 마성재(정찬)와 청이의 친부 조지환(임호) 사이에 무슨 사연이 있었다는 것을 암시했다.

또 지나(조안)은 풍도(재희)를 찾아와서 “범인은 서필두다. 나도 피해자다”라고 주장하며 “제가 이제부터라도 서필두 부사장 비리 다 밝히겠다”며 재희를 설득했다.

하지만 긴급 이사회에 나타난 지나(조안)는 “제 차명계좌를 이용해서 회사 공금 빼돌린 사람은 마풍도 회장이다”라고 하며 풍도를 배신했다.

그러자 청이(이소연)은 지나와 필두의 음성이 담긴 녹음을 틀게 했고 풍도는 이사회 임원들에게 “이제 여지나씨를 사주한 사람이 누군지 알겠네. 그만 하라고 여지나 너는 끝났으니까”라고 하며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또한 '용왕님 보우하사'는 반전을 거듭하는 스토리와 등장인물로 몇부작인지 시청자들에게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는 매주 월요일~금요일 오후 6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