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방탄소년단(BTS) 지민, 데뷔 초 과거 영상? “말리지 않은 멤버들 원망스러워”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4.17 13: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데뷔 초 과거 영상을 부끄러워했다.

17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 1관에서 방탄소년단(RM,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 새 미니앨범 ‘맵 오브 더 소울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방탄소년단(BTS) 지민 / 서울, 최규석 기자
방탄소년단(BTS) 지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는 방탄소년단의 데뷔 초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과거 영상과 관련된 질문이 나오자 지민은 고개를 숙이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지민은 “솔직히 이런 생각을 제일 많이 한다. ‘멤버들이 원망스럽다. 왜 저 때 나를 말리지 않았나’ 이런 생각을 되게 많이 했었다”며 “가끔씩 과거 영상들을 보면 제일 많이 하는 생각이 이거다. 제일 먼저 떠오르는 게 첫 데뷔하고 첫 녹화를 할 때가 제일 많이 생각난다”고 회상했다.

이어 “지미집 카메라 앞에서 첫 데뷔를 했다. 우리를 아시는 분들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와주셨던, 많지 않았던 우리 팬 여러분들 생각이 참 많이 난다”며 “그때를 생각하면 지금 이렇게 굉장히 많아진 우리 팬 여러분들에 대해 더 감사할 수 있게 되는 것 같아 앞으로도 계속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살아야지라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고 밝혔다.

특히 지민은 “지우고 싶은 과거 영상도 조금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방탄소년단(BTS)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방탄소년단(BTS)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새 미니앨범 ‘MAP OF THE SOUL : PERSONA’에서 방탄소년단은 세상에 대한 관심과 사랑의 즐거움을 이야기한다. 보다 넓어진 세상에서 겪는 내면의 이야기와 세상에 대한 생각을 진솔하게 풀어낸다.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는 부제 ‘Boy With Luv’에서 알 수 있듯이 2014년 2월 발표한 ‘상남자 (Boy In Luv)’와 맞닿아있다. ‘상남자’가 어린 시절의 치기 어린 사랑을 이야기했다면 ‘작은 것들을 위한 시’는 사소한 일상과 행복을 알아가는 작은 것들에 즐거움을 느끼며 그것을 지키는 것이 진짜 사랑이고, 진짜 힘이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세계의 평화, 거대한 질서 등이 아닌 ‘너에 대한 관심과 사랑, 작고 소박한 사랑의 즐거움’을 노래한다. 세계적인 가수 할시(Halsey)가 피처링에 참여해 곡을 더욱 다채롭게 만들었다.

수록곡으로는 ‘태어난 나’와 ‘스스로 만들어 낸 나’ 사이에서 나의 진짜 모습이 무엇인지를 묻는 ‘인트로 : 페르소나(Intro : Persona)’, 도시의 밤에 반짝이는 불빛, 그 빛이 말해주는 건 사람 한 명 한 명 그 자체로 소중한 별이자 그 안에 자신만의 광활한 우주를 담고 있다는 내용을 담은 ‘소우주 (Mikrokosmos)’, 싱어송라이터 에드 시런(Ed Sheeran)이 참여한 곡이자 RM의 짜임새 있는 가사로 듣는 이로 하여금 현실 세계 영웅의 사랑과 치유 과정에 대한 서사를 느낄 수 있는 ‘메이크 잇 라이트(Make It Right)’,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고 있는 방탄소년단이 힘들고 외로울 때 돌아가고 싶은 집을 팬들이 있는 곳으로 표현한 ‘홈(HOME)’, 제이홉, 진, 정국으로 구성된 새로운 조합의 유닛 곡 ‘Jamais Vu’, 처음부터 끝까지 신나게 달리듯 힘 있고 강렬한 비트와 더불어 진의 로킹한 애드리브 보컬이 인상적인 방탄소년단표 힙합곡 ‘Dionysus’까지 총 7곡이 담겼다.

지난 12일 새 미니앨범 ‘맵 오브 더 소울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를 발매한 방탄소년단은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