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로이터통신 사진기자 김경훈씨, 한국인 최초로 퓰리처상 수상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4.17 11: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캐러밴(중남미 이민행렬) 사태를 취재한 로이터통신 김경훈(45) 기자가 미국에서 가장 권위 있는 보도상으로 꼽히는 퓰리처상을 받았다. 

한국인 사진기자로는 첫 쾌거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16일 퓰리처상 이사회는 전날(현지시간) 김 기자와 마이크 블레이크, 루시 니콜슨, 로렌 엘리엇 등 캐러밴 사태를 취재한 로이터 사진기자들을 '브레이킹 뉴스' 부문 수상자로 선정했다.

최루탄 피하는 온두라스 모녀 / 연합뉴스
최루탄 피하는 온두라스 모녀 / 연합뉴스

퓰리처상 위원회는 "이민자들이 중남미에서 미국으로 여행할 때 긴급하고 절박하며 슬퍼하는 모습을 생생하고 놀라운 시각적 묘사"라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김 기자는 중앙대 사진학과를 졸업하고 로이터통신에서 15년 이상 근무했으며 현재 도쿄지국에 있다.

그는 온두라스 난민 사진으로 '2019 로이터 통신 올해의 사진'을 수상했다. 시상식은 다음 달 뉴욕에서 열린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