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연애의 참견 시즌2’ 서장훈 “너무 좋으면 그럴 수도 있어” VS 곽정은 “뒷 감당은 본인 몫”…‘재방송은 언제?’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4.17 11: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KBS 조이 ‘연애의 참견 시즌2’ 35회에서는 친구의 연인을 사랑하게 된 사연이 공개돼 멤버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연의 주인공은 친한 친구의 남자친구를 짝사랑해왔다. 그 후 두 사람의 이별 소속이 그근 결국 연인으로 발전하게 됐고 친한 친구, 남자친구와 삼자대면을 하게 된 사연의 주인공. 하지만 친구를 말리지 않는 남자친구를 본 사연의 주인공은 남자친구에게 불안함을 느낀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사연을 보는 내내 안타까움을 드러냈던 패널들은 쟁쟁한 의견을 이야기했다. 서장훈은 “여러분은 친구의 남자친구를 뺏었다는 사실에 분노를 하는데, 만약에 그 사람이 너무 좋아서 도저히 안되겠다면 고백할 수도 있다고 봐요. 평생 숨길필요는 없지는 않을까해요”라며 자신의 의견을 전했다. 

이를 들은 곽정은은 “이런 일이 안 일어나는 것도 아니고 충분히 있을 수 있죠. 다만 다음에 따라오는 것들은 감당해야하는데 그 뒤의 것들 때문에 괴로워하니까 본인의 작품이라고 이야기하고 싶어요”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KBS 조이 ‘연애의 참견 시즌2’

이어 김숙은 “친구의 행동 중 잘못된 게 있다면 물을 둘 다한테 부었어야죠”라며 갓쑥의 면모를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숙-곽정은-한혜진은 친구를 걱정하는 남자친구의 반응이 최악이라며 고개를 절레절레 내저었다. 서장훈 역시 남자친구의 태도가 너무 웃기다며 공감을 표했다. 

‘연애의 참견 시즌2’는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지긋지긋한 연애 스토리를 누구보다 독하게, 단호하게 진단해 줄 본격 로맨스 파괴 토크쇼 프로그램.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KBS 조이에서 방송되며, 17일 오후 5시부터 KBS 드라마에서 35회가 재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