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아내의 맛’ 문정원, 이휘재가 준비한 치킨 다발에 소감 전해…“피가 보여”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4.16 22: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이휘재가 문정원을 위해 준비한 치킨 다발의 증정식이 방송을 탔다.

16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이휘재와 문정원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휘재는 문정원을 위해 만든 치킨 다발을 내밀었다.

하지만 예쁘게 꾸며진 치킨 다발에는 피가 배여있어 문정원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그는 서언, 서준에게 “일단 먹지 말아 봐”라고 말하며 치킨을 먹으려는 쌍둥이들을 저지했다.

문정원은 “기분은 좋았다. 애들과 힘들었을 텐데 꽃다발 모양을 만든 것이 감동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피가 보였다. 덜 익은 치킨을 먹고 애들이 탈 날까봐 걱정이 됐다”고 말했다.

문정원은 “그래도 티는 안 내려고 노력했다”고 고마운 감정을 전했다.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이어 그는 이휘재에게 고민을 털어놓아 눈길을 끌었다.

방송에서 문정원은 유튜브 업로드를 계획 중이라는 사실을 밝혔다.

그는 “아내나 엄마가 아닌 문정원으로 활동하고 싶다”고 힘주어 말해 유튜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두 사람은 유튜브 촬영을 위해 장소를 옮겼다. 하지만 바람이 많이 불고 황량한 주변 조건에 두 사람은 당황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TV조선 ‘아내의 맛’은 대한민국 셀러브리티 부부들이 식탁에서 '소확행(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작지만 확실하게 실현 가능한 행복)' 라이프를 찾는 콘셉트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돼 시청자들을 찾아온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