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지적 참견 시점’ 이청아, 매니저와 특급 배려 눈길“ 2주째 하루도 안 쉬고 있다”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4.16 12: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 이청아가 매니저와 특급 시너지를 폭발시켰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전참시’에서는 끊임없이 서로를 배려하는 이청아와 매니저의 모습이 그려졌다.

MBC ‘전참시’ 방송캡쳐

그녀는 함께 일한 지 3개월 된 매니저와의 일상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매니저는 지난 8년 동안 쟁쟁한 여자 배우들을 담당해 왔던 여자 배우 전문 매니저였다.

 이청아 매니저는 “저는 항상 최선을 다하는 것 같은데 주위 사람들이 과하다고 한다. 매니저 일에 대한 저의 열정이 스스로를 피곤하게 만드는 것 같다”며 연예인과 관련된 것이 아닌, 자신의 지나친 열정에 대해 제보했다.

매니저의 하루는 새벽부터 시작됐다. 그는 이청아를 데리러 가기 전 차 냉장고에 물을 채우고, 쓰레기통을 비우며, 가습기를 틀어놓는 등 분주하게 움직였다. 이후 이청아 집 앞에 도착한 그는 틀어놓았던 히터를 껐다. 이에 대해 “계속 틀어놓으면 건조해지고 화장이 번질 수 있어서”라고 설명해 모두의 감탄을 모았다.

 이어 이청아가 네추럴한 모습으로 등장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차에 오른 이청아는 매니저가 준비한 스케줄 표를 보면서 “2주째 하루도 안 쉬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매니저는 “저는 매일 매일 일했으면 좋겠다”며 환하게 웃으며 에너지 드링크를 마셨다. 이를 목격한 이청아는 매니저의 건강을 염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매니저의 건강 외에 이청아가 걱정하는 또 다른 것은 바로 매니저의 사비 지출. 이청아는 가습기, 공기 청정기 등의 아이템들을 보고 “사비 지출이 너무 많다. 회사에 청구하라”고 조언했고 이에 매니저는 “서로 좋으려고 쓰는 거다”며 웃었다. 이청아는 “저희 매니저님의 자신감이더라. 현장에서 다른 매니저들이 어디서 샀냐고 물어본다”고 자랑했다.

 이청아를 위한 매니저의 배려는 무척이나 자연스럽게 이뤄졌다. 이청아의 동선을 단순하게 만드는 주차 실력, 그녀의 취향을 200% 반영한 김밥 준비, 그리고 목이 잠긴 이청아를 위한 멘톨 사탕까지 챙기는 매니저의 모습은 타의 추종을 불허했다. 특히 참견인들은 “이 영상을 대한민국 매니저들이 싫어합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청아 매니저는 자신의 최종 목표가 매니지먼트 대표일 수 있다고 하면서 “현재는 지금 할 수 있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 싶다. 그러다 보면 언젠가는 그 길에 가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신의 열정으로 이청아를 힘들게 하는 것 같아 미안하다면서 “제 열정이 과해서 맨날 실수하고 누나에게 피해만 주는 것 같아서 좋은 매니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인사를 남겼다.

매니저가 인터뷰를 마치자 제작진은 그에게 이청아에게서 온 영상편지를 전해주었다. 영상 속 이청아는 “너는 좋은 점도 많고 잘하는 것도 많은데 겸손함이 너무 커서 스스로 ‘아니에요, 저는 못해요’라고 할 때, 너를 아끼는 사람으로서 ‘아니야 너는 진짜 잘하고 있어’ 이런 마음을 들 때가 있어”라며 “오늘 하루도 너무너무 고생 많았고 끝까지 웃으면서 즐겁게 나랑 이 방송을 마쳐줘서 고마워”라고 속마음을 전했다.

이청아의 위로에 매니저는 크게 감동한 모습을 보이면서 “사실 누나에게 피해를 준 것 같아서 자책하면서 왔는데, 부족한 데 믿어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 좀 더 행복한 날이 많은 사이가 됐으면 좋겠다. 감사합니다”라고 진심을 보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배우 이청아는 1984년생으로 올해 나이 36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