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국 쇼핑몰서 20대 남성이 5세 소년 발코니 아래로 던져…실연 후 화풀이로 추정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4.16 12: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미국의 한 쇼핑몰에서 20대 남성이 5세 남자 어린이를 12m 높이 발코니 아래로 던져 중상을 입혔다.

15일(현지시간) 미네소타 사법당국은 미니애폴리스 주민 이매뉴얼 아란다(24)를 1급 살인 미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아란다는 지난 12일 오전 '몰 오브 아메리카' 3층 식당가에 가족과 함께 서있던 5세 소년을 예고 없이 공격했다. 그는 별 다른 이유나 설명도 없이 가족이 보는 앞에서 아이를 들어올려 발코니 아래로 던졌다.

소년의 어머니는 "레스토랑 '레인포리스트 카페'(Rainforest Cafe) 앞에 서있는데 한 남성이 바싹 다가왔다. '우리가 길을 막았는지, 비켜줘야 할 지'를 묻자 그는 아무런 사전 경고 없이 아들을 안아올린 후 발코니 아래로 던졌다"고 말했다.

1층 바닥으로 떨어진 소년은 머리 외상과 함께 곳곳에 골절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아란다는 현장을 벗어나 쇼핑몰 내 경전철에 올랐다가 출발 직전 경찰에 붙잡혔다.

미국 미네소타 '몰 오브 아메리카' 사고 현장 [CNN 화면 캡처]
미국 미네소타 '몰 오브 아메리카' 사고 현장 [CNN 화면 캡처]

경찰은 아란다가 한 여성에게 실연을 당해 화가 난 상태에서 누군가를 살해할 목적으로 현장에 갔다면서 "소년을 던진 혐의를 인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란다는 수 년 전부터 '몰 오브 아메리카'를 드나들며 한 여성에게 구애했으나 결국 실패했다"며 "전날 현장에서 범행 대상을 찾다가 포기하고 하룻만에 다시 현장을 찾았다"고 부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