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국민 여러분’ 최시원, 김민정-김의성 향해 승부수…국회의원 출마 전 우현-박경혜와 역(逆)사기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4.15 22: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국민 여러분!’에서 최시원이 김민정, 김의성을 향해 승부수를 던졌다.

15일 방송된 KBS2 월화 드라마‘국민 여러분!’에서는 사채업자 후자(김민정)의 협박으로 사기꾼 정국(최시원)은 국회의원에 출마하게 됐다. 

 

KBS2 ‘국민 여러분!’방송캡처
KBS2 ‘국민 여러분!’방송캡처

 

정국(최시원)은 정치에 관심도 없었고 선거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지만 후자(김민정)의 손에서 살해 당할지 모르는 아내 미영(이유영)의 안전을 위해서 그 누구보다 당선이 간절핬다.

정국(최시원)은 후자(김민정)가 소개해 준 전직 3선 국회의원 출신 주명(김의성)을 만나고 자신의 건물 한채를 1.5배로 사기를 쳐서 팔라는 미션을 제의했다.

정국(최시원)은 로또에 당첨된 노점 부부에게 부동산 사기에 성공하지만 마지막에 가책을 느끼고 부부에게 받은 부동산 계약서를 찢어버렸다.

정국(최시원)은 후자(김민정)와 주명(김의성)에게 “국회의원이 된다는 사람이 선량한 부부에게 사기를 칠 수 없다. 죽이 되든 밥이 되든 혼자 해보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난생 처음 뛰어든 국회의원 선거, 그것도 무조건 당선이 돼야하는 상황에서 어떻게 할지 고민을 하게 됐다.

하지만 정국(최시원)은 가짜 부동산 계약서를 찢었고 그 계약서를 가지고 아버지 시철(우현), 동생 미진(빅경혜)와 함께 후자(김민정)와 주명(김의성)에게 역(逆)공사를 치기로 했다.

정국(최시원)은 주명(김의성)의 건물 계약서로 대출을 신청하고 경찰에 가져 가고 후자는 뇌물로 신고하려는 계획이었다. 

정국은 전직 사깃꾼 아버지 시철(우현)을 섭외해서 “아버지 실력 한 번 보여 달라”고 했고 후자와 주명은 곤란하게 만들었다.

 

KBS2 ‘국민 여러분!’방송캡처
KBS2 ‘국민 여러분!’방송캡처

 

한편, 후자(김민정)은 필주(허재호)를 시켜서 정국(최시원)을 쫓게 했고 정국과 시철 부자 사기단 보다 은행에 한발 늦게 도착했고 마주치게되고 정국이 미영에게 배운 호신술로 물리치면서 통쾌함을 전했다.

후자(김민정)은 정국(최시원)에게 전화를 해서 미영(이유영)에게 비밀을 폭로하겠다고 하면서 협박을 하고 경찰서로 미영을 찾아갔다. 

후자(김민정)은 미영(이유영)에게 “네 남편 사깃꾼이야”라고 했고 그때 정국에게 전화가 왔다. 

또 후자(김민정)는 미영에게 “이제 그만 가야겠다”라고 하며 자리를 떠났고 미영은 “저게 무슨 소리냐? 남편이 사깃꾼이라니”라고 하며 어이없어했다. 

한편, ‘국민 여러분!’은 8회 시청률이 7.9%로 밝혀졌고 시청자들에게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회당 35분 36부작으로 9,10회를 방영했다.

KBS2 드라마 ‘국민 여러분!’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