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트시그널 시즌2’ 오영주, 유튜브 편집자 구인…“함께 좋은 작업해주실 분 찾습니다”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4.15 18: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오영주가 유튜브 편집자를 모집해 눈길을 끈다.

지난 10일 오영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목: 찾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찍어둔 영상은 쌓여가는데 편집이 많이 벅차지면서 자주 못 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고민 끝에, 애정을 가지고 저와 함께 좋은 작업을 같이 해주실 유튜브 편자분을 찾는다”며 공개 구인을 알렸다.

지원 방법은 포트폴리오와 희망 페이를 오영주 메일 주소로 보내면 된다.

특히 오영주는 구인 글과 함께 귀여운 셀카를 올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제가 해도 되겠습니까”, “영주님 유튜브 자주 올려주셨으면 좋겠어요!”, “우와 편집자까지 구하면 더 자주 볼 수 있겠다”, “항상 응원해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오영주 인스타그램
오영주 인스타그램

오영주는 지난해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에 출연하며 처음 이름을 알렸다.

‘하트시그널’은 청춘 남녀들이 시그널 하우스에 같이 머물며 무한 썸을 타고 연예인 패널들이 이들의 ‘썸’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가는지를 추리하는 ‘러브 서스펜스’ 예능 프로그램이다.

당시 한 외국계 회사에 다니던 오영주는 방송 출연 이후 다니던 회사를 퇴사하고 유튜버로 전향해 화제를 모았다.

그는 앞서 SNS를 통해 퇴사 이유로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을 때 자신과 꿈에 집중하는 삶을 살기 위해 결정했다고 전한 바 있다.

15일 기준 오영주 유튜브 채널의 구독자 수는 69,376명이다. 

한편, 오영주의 유튜브 편집자 구인 글은 그의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