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금호아시아나그룹,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재계순위 25위서 추락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4.15 14: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이 핵심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대한민국의 대표 항공사 중 하나가 사라지게 된 것.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금호산업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를 보유한 최대대주주다.

이날 이사회 결정에 따라 금호아시아나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매각 주간사 선정,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 매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금호아시아나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를 위해 최선의 방안을 고심해왔다"며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는 것이 그룹과 아시아나항공 모두에게 시장의 신뢰를 확실하게 회복하는 것이라 여겼다"고 말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이 결국 자금난을 겪는 아시아나항공을 결국 매각하기로 결정한 것다. 

아시아나항공 / 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 / 연합뉴스

앞서 금호산업은 9일 5,000억원 규모의 자금 지원을 요청했지만, 채권단은 박삼구 전 회장 일가의 사재출연과 유상증자 등 실질적인 방안이 빠졌다며 거부했다.

금호산업이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한 것은 박 전 회장 일가가 더 내놓을 사재가 사실상 없는데다, 빚더미에 앉은 아시아나항공이 자력으로 자본을 확충하기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은 당장 25일 600억원, 올해만 해도 1조7,000억원의 부채를 해결하는 부담을 안고 있었다.

특히, 대부분 채권이라 신용등급이 한 단계라도 떨어지면 1조원 넘는 돈을 바로 갚아야 한다.

금호산업은 이르면 이번주 채권단과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를 위한 양해각서 MOU를 맺고, 채권단은 5,000억원을 지원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시아나항공이 이 돈을 받으면 당장 눈앞에 닥친 유동성 위기를 넘기게 된다.

재계 순위 25위인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그룹 매출의 60%를 차지하는 아시아나항공을 내놓으면서 중견그룹으로 내려앉게 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