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몬스타엑스, 월드투어 ‘WE ARE HERE’ 서울 성황리에 마무리…1만명 관객과 강렬한 호흡

  • 류가을 기자
  • 승인 2019.04.15 14: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가을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가 월드투어의 포문을 화려하게 열었다. 

몬스타엑스는 지난 13일과 14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SK올림픽 핸드볼 경기장에서 <2019 MONSTA X WORLD TOUR 'WE ARE HERE' IN SEOUL>(2019 몬스타엑스 월드투어 '위 아 히어' 인 서울)을 개최해 팬들과 만났다. 몬스타엑스는 약 240분 동안 26곡의 다양한 무대로 2019년 월드투어의 첫 시작인 서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번 콘서트는 전세계 18개 도시를 잇는 월드투어 <WE ARE HERE>의 처음을 알리는 공연으로, 몬스타엑스는 양일간의 공연을 모두 매진시켜 대세 남그룹의 면모를 입증했다. 글로벌 팬덤을 지닌 그룹답게 국내 뿐 아니라 전세계 각국의 팬들이 공연장을 가득 채워 다채로움을 더했다. 

몬스타엑스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몬스타엑스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몬스타엑스는 VCR을 시작으로 히트곡인 'Shoot Out'(슛 아웃), 'HERO'(히어로), '무단침입'을 잇따라 선보이며 강렬한 오프닝을 열었다. 몬스타엑스 특유의 강렬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퍼포먼스가 시작부터 팬들의 마음을 완벽하게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공연의 하이라이트는 오직 콘서트에서만 볼 수 있는 유닛 무대였다. 멤버 기현과 민혁, 형원으로 이루어진 유닛 무대는 깔끔한 슈트 차림으로 성숙하면서도 세련된 면모를 마음껏 뽐냈다. 이어 주헌과 아이엠은 곤룡포를 차려입고 국악과 힙합을 완벽하게 섞어낸 자작곡 '삼박자' 무대로 공연장을 압도했다. 특히 주헌은 수준급의 드럼 실력을 선보여 관객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맏형 라인인 셔누와 원호는 원호의 자작곡 MIRROR'(미로)로 흑과 백의 상반된 콘셉트를 소화, 섹시함과 파워풀함을 동시에 드러내며 환상의 듀엣 호흡을 자랑했다. 팬들은 처음으로 공개하는 몬스타엑스의 유닛 무대에 공연장이 떠나갈 듯한 함성으로 화답했다.

몬스타엑스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몬스타엑스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몬스타엑스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몬스타엑스는 이번 콘서트에서 팬들을 향해 따뜻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몬스타엑스는 “팬분들께 행복을 전해드릴 수 있고 그로 인해 저 역시도 행복함을 느낄 수 있어서 가수라는 직업에 감사함을 느낀다”면서 “저희에게 절대 포기하지 않을 용기와 열정을 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저희가 힘을 받은 것처럼 팬분들도 저희의 힘을 받아가셨으면 좋겠다”고 따뜻한 팬사랑을 보여줬다. 

엔딩 무대 'By My Side'(바이 마이 사이드)를 끝으로 화려한 월드투어 서울 공연에 막을 내린 몬스타엑스 멤버들은 마지막까지 관객석을 바라보고 팬들과 소통하며 행복한 순간을 함께했다. 성황리에 서울 공연을 끝마친 몬스타엑스는 이를 시작으로 오는 8월까지 아시아, 유럽, 북남미, 오세아니아 전역을 잇는 월드투어 <WE ARE HERE>를 개최해 전세계 팬들과 만난다. 세계를 누비며 글로벌 그룹으로써 성장을 거듭할 몬스타엑스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