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KT, ‘2019 마이런 부산’서 5G 서비스 시연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9.04.14 19: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KT가 2019 마이런 부산에서 5G 기술을 선보여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KT는 14일 개최된 ‘2019 마이런 부산'에서 ‘리얼 360 라이브 중계’, ‘5G 스카이십 고공 중계’ 및 ‘5G 특화 서비스’ 등 KT만의 차별화된 5G 기술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마이런 부산'은 매년 부산의 핫플레이스인 벡스코에서 광안대교를 거쳐 광안리 해수욕장까지 이어지는 약 10Km 구간에서 열리는 대표적인 러닝 페스티벌(Running Festival)이다. 이번 행사는 역대 최대인 2만여명이 참여했다.  

뉴시스
뉴시스

이번 행사에서는 원하는 영상을 넥밴드형 360도 카메라로 촬영해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는 ‘리얼 360’ 서비스를 선보였다.

넥밴드형 카메라는 내달 중순 출시 예정이다.

KT가 제공한 넥밴드형 360 카메라를 착용한 러너들은 전 구간 곳곳에서 리얼 360을 통해 1인 생방송을 하며 러닝을 즐겼다.

뿐만 아니라 KT는 이번 행사를 통해 5G 스카이십 고공영상 중계 서비스도 선보였다.

 5G 스카이십 고공 중계 서비스는 5G 모듈이 장착된 5G 스카이십에서 촬영한 광안리 일대의 공중 영상을 현장에 설치된 LED 전광판으로 실시간 전송하는 서비스다. 

체험부스를 방문한 참가자들에게는 원격으로 5G 스카이십 카메라를 조정하여 원하는 장면을 볼 수 있도록 하는 기회도 제공했다. 마이런 부산에서 촬영된 영상들은 4월 말경 리얼 360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