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세계 최대 항공기 '스트라토론치' 시험비행 성공…날개폭 118m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4.14 14: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날개의 폭이 385피트(약 118m)에 이르는 세계에서 가장 큰 항공기가 1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첫번째 시험비행에 성공했다.

CNN과 CNBC는 이날 가로폭이 축구장보다 큰 '스트라토론치(Stratolaunch)' 항공기가 캘리포니아주 모하비 사막 위로 날아올라 무사히 시험비행을 마쳤다고 보도했다.

이 항공기는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인 폴 앨런이 2011년에 설립한 업체 '스트라토론치 시스템스'가 제작한 것이다.

'스트라토론치 시스템스'가 제작한 이 항공기의 용도는 여객기가 아니라 1만m 상공까지 인공위성 같은 발사체를 운반한 뒤 낮은 지구궤도까지 쏘아올리는 기능을 수행할 '날아다니는 발사대(flying launch pad)' 사진=Stratolaunch Systems
'스트라토론치 시스템스'가 제작한 이 항공기의 용도는 여객기가 아니라 1만m 상공까지 인공위성 같은 발사체를 운반한 뒤 낮은 지구궤도까지 쏘아올리는 기능을 수행할 '날아다니는 발사대(flying launch pad)' 사진=Stratolaunch Systems

용도는 여객기가 아니라 인공위성 같은 발사체를 싣고 올라간 뒤 낮은 지구궤도로 올려보내는 기능을 수행할 '날아다니는 발사대(flying launch pad)'이다.

스트라토론치의 설명에 따르면 스트라토론치 항공기는 인공위성을 실은 로켓을 3만5000피트(약 10.7km) 높이의 상공으로 운반한 뒤 우주공간으로 쏘아올린다.

비행기 2대를 나란히 붙인 형태의 이 항공기는 6개의 보잉 747 엔진을 장착했다. 

하늘 위의 발사대 역할을 하는 이 항공기는 군(軍)과 민간기업, 미 항공우주국(NASA) 등이 더 경제적으로 우주로 가는 방법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