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딸 (세젤예)’ 김소연, 최명길 때문에 눈물-홍종현과 가까워지고…김하경은 기태영 출판사 ‘카페 알바’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4.13 20: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는 김소연이 홍종현과 가까워지고 김하경은 결국 기태영 출판사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13일 방송된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미리(김소연)는 인숙(최명길)과 식사를 하게 됐다.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인숙(최명길)은 미리(김소연)에 기획안 문제로 눈치를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인숙(최명길)은 미리(김소연)에게 “친하게 지내고 싶다”며 “질문이 있으면 편하게 하라”고 말했다.

미리(김소연)는 인숙에게 “딸이 한 명 있는 걸로 알고 있다”며 따님은 어떻게 지냈는지 물었고 인숙은 당황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미리(김소연)는 화장실로 가서 눈물을 흘렸고 인숙(최명길)은 집으로 가는 길에 “감히 그런 질문을 해”라고 하고 혼잣말을 했다. 

한편, 미리(김소연)와 태주(홍종현)가 한층 더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직장 상사와 신입사원이자 이웃사촌으로 앙숙 케미를 보여주던 미리(김소연)과 태주(홍종현)는 서로에 대해 조금식 알아가면서 마음을 열게 됐다.

태주(홍종현)는 회사에서는 냉철한 알파걸이지만 집에서는 소탈한 모습의 미리(김소연)에게 조금씩 인간적인 매력을 느꼈다.

태주(홍종현)는 인숙에 의해 속상해서 혼술을 하는 미리(김소현)를 보고 술을 함께 마시게 됐다. 

한편, 미혜(김하경)는 우진(기태영)이 자신을 작가로서의 계약이 아니라 카페 아르바이트로서의 계약이라는 사실을 알고 화를 냈다. 

미혜(김하경)는 우진(기태영)에게 “앞치마는 우리집에도 더 예쁜 빨간색이 있다. 내가 이딴 일을 하려고 계약한 줄 아냐? 이딴 일 안 한다”라고 말하며 호기롭게 밖으로 나갔다.

그런데 미혜는 재범(남태부)이 화분을 들고 차에서 내리는 것을 보고 놀라서 다시 출판사로 들어갔고 결국 재범(남태부)과 우진(기태영)은 인사를 나누게 됐다.

미혜는(김하경)는 우진(기태영)에게 “카페 아르바이트를 하겠다”며 “대신 근무 시간 후에 한 구석에서 내 글 쓰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앞서 선자(김해숙)는 미선(유선)의 딸이자 자신의 손녀인 다빈(주예림)으로 인해 한차례 갈등을 겪었다.

위킹맘인 미선(유선)을 대신해 그의 손녀를 돌보고 있던 다빈이가 다치게 됏다. 

이에 미선(유선)의 시댁 식구들 앞에서 엄마에게 그 동안 쌓아옸던 속상한 마음을 표출했고, 딸의 말에 상처를 받은 선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후 사위 진수(이원재)가 장모님 달래기 작전을 펼치고 두 모녀가 화해하게 됐다.

이번에는 미선(유선)이 퇴근이 늦자 진수(이원재)는 장모님께 야근한다라고 하고 친구들을 만났냐라고 타박했다.

그러자 미선(유선)은 친구들에게 남편 진수가 친구들과 계를 들어서 알프스로 놀러가기로 했다는 말을 듣게  된 것을 밝헤고 진수에게 “우리 엄마가 저렇게 와서 일을 하시는데 한 번만 더 놀러갈 생각하면 이혼이다”라고 경고했다.

한편,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최고 시청률  30%를 올린 가운데  몇부작인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아졌고 100부작으로 예상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주말드라마‘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세젤예)’은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