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자의 길, 뜻이 뭐길래?…기간-비용도 눈길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4.13 02: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스페인 하숙’에서 산티아고 순례자의 길이 소개되며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다.

산티아고 순례길은 1993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스페인과 프랑스 접경에 위치한 기독교 순례길이다.

예수의 열두 제자였던 야곱(야고보)의 무덤이 있는 스페인 북서쪽 도시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Santiago de Compostela)로 향하는 약 800km에 이르는 길이다.

산티아고(Santiago)는 야곱(야고보)을 칭하는 스페인식 이름이며, 영어로 세인트 제임스(Saint James)라고 한다.

1189년 교황 알렉산더 3세가 예루살렘, 로마와 함께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Santiago de Compostela)를 성스로운 도시로 선포한 바 있다.

tvN ‘스페인하숙’ 방송 캡처
tvN ‘스페인하숙’ 방송 캡처

1987년 파울로 코엘료의 ‘순례자’가 출간된 이후 더욱 유명세를 탔으며, 또한 1993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지정되자 유럽과 전 세계로부터의 성지순례가 더욱 활발해졌다.

순례자의 뜻은 크게 두 가지 개념으로 볼 수 있다.

첫번째는 종교적인 목적으로 성지를 순례하는 사람이고, 두번째는 하늘나라에 소망을 두고 그 본향을 바라보며 이 땅에서 나그네와 같은 자세로 살아가는 성도를 뜻한다.

스페인 순례자의 길 기간은 대략 35일~40일 정도가 걸리며 비용은 항공, 숙박비 등의 부가 비용을 제외하고 하루평균 10~15유로로 잡으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