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오진석 감독, 넷플릭스와 지상파의 차이는 “예민함과 쿨함”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4.12 23: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오진석 감독이 지상파와 넷플릭스의 차이점에 대해 밝혔다.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지수, 정채연, 진영, 최리, 강태오 그리고 오진석 감독이 참석했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첫 인생이라서 어렵고, 첫사랑이라서 서툰 인생 초보 다섯 청춘들의 좌충우돌 로맨스를 그렸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출연진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출연진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오진석 감독은 ‘킹덤’의 후속 오리지널 작품으로 부담이 되지는 않았느냐는 질문에 “‘킹덤’은 워낙 좋은 작품이고 블록버스터다. 사실은 의식하진 않았다. 다만 우리 작품도 다른 의미의 판타지 드라마라고 생각했다. 현재 개인 위주인 우리 사회에서 정말 좋아하는 사람들과 한 공간에서 지내는 것 자체가 판타지가 된 거 같기도 하다”고 말했다.

SBS 드라마 PD 출신인 오 감독에게 넷플릭스와의 차이점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개인적으로도 많이 받았던 질문이다. 제가 느낀건 넷플릭스 플랫폼이 갖고 있는 장점은 예민함과 쿨함안 것 같다. 지상파도 회의 과정이 있는데 넷플릭스가 더 질문, 방향성이 디테일하고 예민하더라. 흥미로운 경험이었다. 예민함이 해소가 되면 쿨하게 믿고 맡겨주신다“고 설명했다.

오진석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오진석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오 감독은 “과거엔 별일 아닌거에도 밤잠 설치면서 고민하고 했던 것들이 지금 배우들과 얘기하며 다시 생각해보니 다 처음이라서 그랬던 것 같다”며 “청춘에 대한 위로, 격려, 당위도 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바라보고 지켜봤으면 한다. 그게 재밌으면 미소가 지어지고 슬프면 동요가 오는 정도”라고 덧붙였다.
 
한편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오는 18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