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정채연, 지수와의 케미? “실제로 투닥투닥 했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4.12 23: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정채연이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촬영장에서의 훈훈한 에피소드를 밝혔다.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지수, 정채연, 진영, 최리, 강태오 그리고 오진석 감독이 참석했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첫 인생이라서 어렵고, 첫사랑이라서 서툰 인생 초보 다섯 청춘들의 좌충우돌 로맨스를 그렸다.

정채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채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오진석 감독은 “청춘만큼 아름다운 것이 없다는 말을 조금씩 깨닫고 있다. 가장 찬란하고 아름다운 시간, 가장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한 기록이라고 정리하고 싶다”고 작품에 대해 간단히 설명했다.

지수는 “전에 남성적인 역할을 주로 했었다. 이번엔 청춘스럽고 좀 더 귀엽운 내 나이대에 맞는 역할이라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정채연은 힘든 삶 속에서도 꿋꿋하게 살아가는 송이 역을 맡았다. 그는 “제가 아직 연기가 미숙하지만 열심히 해보았다. 감독님과 주변 배우들이 많이 도와주셔서 무사히 마쳤다”며 다소 감정선이 어려웠던 캐릭터를 소화한 비법에 대해 전했다.

정채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채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지수 씨와는 극중 20년 지기 친구여서 정말 친해야하지 않을까 싶었는데 잘 다가와주시고 실제로 투닥투닥하기도 해서 쉽게 친해졌다. 진영 씨는 도현 캐릭터와 비슷하게 달달하게 해주셨다 힘들진 않았다“라고 지수와 진영과의 호흡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가장 재미있었던 에피소드에 대해서도 전했다. “강릉에 간 신에서 다 같이 차 안에서 수다 떨었을 때가 가장 재밌었고 그때 가장 친해질 수 있었다"라고 답했다. 이에 오 감독은 “그날 채연이가 진짜 신나 보였다. 촬영 가는 것이 아니라 여행 가는 분위기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오는 18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