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트래블러’ 쿠바 여행, 이제훈X류준열 "좋아하는 일 할 수 있어 행복·감사" 뜨리니다드 해변 일몰 사냥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4.12 00: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트래블러’에서 이제훈과 류준열이 쿠바 뜨리니다드의 일몰을 사냥했다.

11일 JTBC ‘트래블러’에서는 이제훈과 류준열의 낯설지만 매력적인 나라인 쿠바로의 여행 그 여덟 번째 이야기가 방송됐다.

JTBC ‘트래블러’ 방송 캡처
JTBC ‘트래블러’ 방송 캡처

어느덧 여행 12일차, 전날 ‘뜨리니다드’에 도착한 이제훈과 류준열은 오전에 각자의 시간을 갖고, 오후에는 ‘일몰 사냥’을 떠났다. ‘뜨리니다드’는 쿠바 제1의 관광도시로 꼽히는 곳이니 만큼 유명한 일몰 명소가 한 곳 있다. 바로 쁠라야 히론에서 지낸 까사에서 대화를 나누게 된 미국 누나들에게 소개를 받은 곳이다.

이제훈과 류준열이 도착한 아름다운 해변은 그림과도 같은 풍경을 자랑했다. 야자 나뭇잎 파라솔이 잘 어우러지는 관광지로 많은 여행객들이 여유를 즐기고 있었다. 두 사람도 선베드를 빌려 자리를 잡고 대화를 나누며 일몰의 황홀한 절경을 감상했다.

두 사람은 여느 때처럼 배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제훈은 “(배우에 도전하고 3년 쯤 되고) 진짜 내가 원하고 좋아하는 일을 하려면 뒤돌아보지 말고 모든 힘을 쏟자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또 “좋아하는 일을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고 하자, “류준열도 ”감사한 일“이라고 입을 모았다.

JTBC ‘트래블러’ 방송 캡처
JTBC ‘트래블러’ 방송 캡처
JTBC ‘트래블러’ 방송 캡처
JTBC ‘트래블러’ 방송 캡처
JTBC ‘트래블러’ 방송 캡처
JTBC ‘트래블러’ 방송 캡처

JTBC 배낭예능 프로그램 ‘트래블러’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