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어린 의뢰인’ 유선-이동휘, “아동학대, 어른들이 책임감 느껴야 해” 울림 있는 메시지 (종합)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4.11 17: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유선과 이동휘가 아동학대 근절을 강조하며 시나리오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지난 10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 입구에서 영화 ‘어린 의뢰인’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장규성 감독, 이동휘, 유선, 최명빈, 이주원이 참석했다. 

영화 ‘어린 의뢰인’은 오직 출세만을 바라던 변호사가 7살 친동생을 죽였다고 자백한 10살 소녀를 만나 마주하게 된 진실에 관한 실화 바탕의 감동 드라마.

‘어린 의뢰인’ / 이스트드림시노펙스 제공

이동휘는 극 중 어떤 사건이든 감정에 휩쓸리지 않고 오직 법전에 적힌 대로만 해석하는 대형 로펌 취업 희망 변호사 정엽 역을 맡았다. 

이날 이동휘는 시나리오를 처음 받고 나서 “제 자신한테 질문을 많이 던졌다”라고 말했다. 그는 “과연 나라면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답을 찾아가는 과정이 많았다. 가족으로 맺어지지 않은 사람이 당했을 때 그것을 바라보는 평범한 사람으로서 어느 정도 내가 개입해서 도와줘야 될 것인가에 대해 질문을 많이 던졌다”라며 “영화를 보면 알겠지만 약속에 대한 강한 연결고리가 있다. 약속을 지키지 못한 어른의 미안함에 대해 인물을 접근하는 데 있어 중요하게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어 “아이에게 다가가기 이전의 삶을 살았던 정엽은 저랑도 많이 비슷했다. 성공에 대한 목표가 있는 삶을 살아가는 데 있어서 그것에 대한 충실함과 그렇게 살아가고 있었는데 아이들을 마주하게 되면서 느껴지는 감정들이 전체적인 캐릭터를 만드는데 흐름을 구성했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장규성 감독은 이동휘를 정엽 역으로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이동휘라는 배우는 제가 만나기 전에 어떤 배우보다 스펙트럼이 큰 배우라고 느꼈었다. 연기를 잘하지만 다른 장르에는 약한 배우들이 있는 반면 이동휘는 다양한 캐릭터와 장르를 소화한다. 그런 상황에서 최적화된 배우가 아닐까 싶었다. 또한 시나리오를 보고 좋아하기도 했다”고 답했다. 

또한 유선에 대해 장 감독은  “이 자리를 빌어 고맙단 이야기를 하고 싶다”며 “유선이 맡은 지숙 역할은 캐스팅 난항이 있었다. 역할에 대해 다른 배우들이 불편해하는 지점도 있고 거의 지쳐갈 때쯤 의견이 나왔는데 저는 ‘똑같은 반응일 거야’라고 생각했는데 말도 안 되게 시나리오를 보여준지 하루 만에 연락이 왔다. 정말 다 고맙지만 유선 씨한테 특히 고맙다”라며 감사함을 전했다. 

유선은 “대본을 읽고 이런 대본이 나한테 오다니 싶어서 감사했다”라며 “일말의 고민도 없이 무조건 해야겠다 생각했다. 답도 읽자마자 바로 드렸다. 그랬더니 감독님이 마치 은인 만난 것처럼 고마워하시더라(웃음)”라고 이야기했다.

‘어린 의뢰인’은 지난 2013년 경북 칠곡군에서 발생한 칠곡 아동 학대 사건을 모티브로 재구성한 영화다. 감독을 비롯해 연기하는 배우들 입장들도 무척 조심스러웠터. 

유선은 “아이를 키우는 엄마로서 아이가 부모의 사랑을 먹고 자란다는걸 절실히 체감하면서 이 영화가 꼭 만들어져야 한다는 당위성을 갖고 참여하게 됐다”라며 자신이 맡은 진실을 숨기고 있는 두 얼굴의 엄마 지숙 역할에 대해 “어떤 인물이든 이유없는 행동은 없는데 원인을 찾기에 너무 악하다. 연기를 해야되니까 설득력을 갖고 해야하는데 감독님은 이유도 주고싶지 않을정도로 분노한 캐릭터를 만들어줬으면 좋겠다 하셨다. 저는 나름대로 이유를 찾아야 하는 입장에서 정신병쪽으로도 다가가고 접근하며 캐릭터를 풀어가던 중 독한말과 무서운 행동을 해야하는데 대상이 아이라는게 고통스러웠다.”고 답했다. 

이어 “영화를 참여하게 된 동기는 공감해서 했지만 맡은 역할은 반대되는 가해자여서 거기서 오는 충돌이 굉장히 컸다.그래서 한번은 감독님께 볼멘소리로 ‘내가 이영화에 왜 꽂힌거야’라고 말한 적 있다.(웃음)  하지만 (‘어린 의뢰인’은) 운명적으로 만난 작품이고 저 혼자만의 숙제라고 생각하고 해결해서 메세지를 잘 담은 영화로  만들어진거 같다”고 덧붙였다.

촬영하면서 장규성 감독은 아역배우들의 감정과 심리적인 부분에 대해 신경을 많이 썼다고 밝혔다. 

그는 “‘사바하’ 제작보고회 때 장재현 감독이 우는 모습을 보면서 왜 울었을까 했는데 그 마음과 비슷한 것 같다”며 입을 열었다. 

“아까도 말씀드렸지만 이번 영화가 6번째 작품이다. 제가 감독이기 전에 아이 셋키우는 부모인데 부모의 마음으로 안타깝고 화가 나서 시작했고 오래전부터 준비했다. 그런 측면에서 영화를 만들 때 조심스러웠다”라며 “아역배우들이 잘못해서 트라우마가 생길까 싶어 심리치료사를 옆에 두고 촬영했다. 저는 장면을 찍을 때마다 다가가서 ‘이거 연긴거 알지? 너 가짠거 알지? ’이 말을 가장 많이 했다. 배우이기 전에 어린아이니까 혹시 너무 몰입했을까 봐 이런 (심리적인 부분을) 거에 대해 신경 많이 썼다. 그래서 촬영 현장 분위기를 즐겁게 해주려고 노력했다”라고 답했다.

유선 역시 매 장면이 끝날 때마다 아이들을 안아줬다며 “영화도 어둡고 아이들이 겪어내야 되는 게 극 중 상황이지만 나중에라도 안 좋은 트라우마로 남을까 싶어 현장은 무조건 밝고 재밌게 하려 했다. 다행히 남매로 나오는 두 친구가 이미 아는 사이여서 돈독했다. 민준(이주원 분)이 같은 경우는 신인이라 걱정을 했는데 슛 직전까지 장난을 치다가도 몰입을 바로 했다. 한 번은 컷이 끝나고도 계속 울어서 감정이 빠져나와야 한다는것을 알려주고 도와주려 했다”고 말했다. 

이동휘는 “아무래도 각별히 주의하려 했다. (아역배우들이) 밝고 건강한 친구여서 운동을 따로 해야될 것 같단 생각이 들 정도였다. 그래서 운동도 중간에 시작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감정적인 측면에서 훌륭한 배우들이다. 기발한 대사들을 본인들이 애드립이라고 생각 안 하고 순수하게 질문을 해주는 것들이 연기로 연결되고 기이한 경험도 하게 된 배움의 현장이었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유선은 “아동학대의 80%가 친부모에 의한 아동학대라는 사실을 얘기하면 아무도 안 믿는다. 뉴스에서 접하는 끔찍한 사건뿐만이 아니라 자신의 기분이나 감정을 아이들한테 고스란히 노출하는 부모가 많고 훈육한다는 이유로 벌을 준다거나 부모가 갖고있는 악한 본성, 스트레스를 아이한테 표출하는데 이게 다 아동학대다. 어른들의 무관심이 아이들을 궁지로 모는것이 아닌가 싶고. 영화를 보면서 사건이나 환경과  직접적인 연관이 없어도 어른들이 아이들을 보호하는 환경을 만드는데 책임감을 느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우리 사회가 결코 외면할 수 없는 질문을 던지며 보는 이의 마음에 울림 있는 메시지를 남길 이동휘, 유선, 최명빈 주연 영화 ‘어린 의뢰인’은 오는 5월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