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종석, ‘로맨스는 별책부록’ 종영 소감으로 팬 사랑 뽐내…‘이나영과의 꿀 케미 다시 볼 수 있을까’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4.11 09: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로맨스는 별책부록’이 종영 후에도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에 이종석의 ‘로맨스는 별책부록’ 종영 소감이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었다.

최근 이종석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랑하는 우리 팬들”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다정하게 어딘가를 응시하며 우유 같은 비주얼을 자랑하고 있다.

이종석 인스타그램
이종석 인스타그램

이종석은 1989년생으로 올해 나이 31세다.

그와 함께 ‘로맨스는 별책부록’에 출연한 이나영은 1979년생으로 올해 나이 41세다.

두 사람은 10살 나이 차이가 난다고 알려져 방영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이종석과 이나영이 보여주는 케미는 나이 차이가 무색할 정도로 많은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깨웠다.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총 16부작 드라마로 원작이 따로 있지는 않으며 극본으로 알려져 있다.

후속작은 tvN에서 토요일,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되고 있는 드라마 ‘자백’이다.

아래는 이종석의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사랑하는 우리 팬들
차은호를 사랑해주셔서,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배우로서 여러분을 만난 지 벌써 10년 정도가 된 것 같아요. 저도 제가 없는 낯섦의 시간에 아직 적응하는 중이지만, 여러분에게 마지막 인사를 제대로 전하지 못한 게 딱 하나 걸려서 이렇게 조금 늦은 인사를 남겨요.

특별하지 않아서 특별한 것이 세상에 참 많다고 하는데 그 중에 하나가 저인 것 같아요. 여러분 덕분에 특별해지는 저라서.. 이 드라마가 여러분에게 뭔가 선물이었으면 했어요. 그래서 연기를 어떻게 해야 할까 좀 더 고민하게 되고, 최대한 많은 모습 보여주고 싶어서 헤어, 의상도 다양하게 시도해 보기도 했는데 어땠나요? 저는 지나고 보니 더 잘해내지 못한 것 같아 조금 아쉽기도 하네요.

그런데 분명한 건, 차은호를 만나면서 연기를 함에 있어 조금 더 힘을 빼는 법을 배웠고, 제가 가진 것들을 온전히 꺼내놓는 방법을 이제서야 알게 된 것 같아요. 단순히 잘하고 싶다는 갈망 때문에 어느 순간 어렵고 무거워져서 스스로에게 계속 실망만 하던 시간들이 있었어요. 헌데 이 드라마를 통해 캐릭터에 보다 부드럽게 녹아드는 방법을 깨닫게 됐어요. 그동안 알고 있던 건데도 많은 것들이 달리 보이고 느껴지며 한 걸음은 더 어른이 된 거 같아요. 
제가 오히려 너무 커다란 선물을 받은 것 같아서 감사하다는 말로 다 표현이 안돼요. 많이 보고 싶고, 점점 더 그리워지겠지만 조금 늦은 걸음으로 여러분에게 돌아갈게요.

작가님이 쓰신 꼬리말처럼.. 힘든 날 떠오르는 이름이 될게요.
여러분 마음 안에서
뿌리를 박고 가지를 뻗어 다정히 잎을 피워서 도려낼 수 없는 나무 같은 사람.

건강하게 잘 지내길 바라요. 늘 사랑합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