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 체중 10kg 불린 이유? “아재 느낌 주고 싶었다”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4.08 16: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이 체중을 10kg 불린 이유를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동욱, 김경남, 류덕환, 박세영, 설인아, 박원국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왕년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폭력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 차 공무원 조진갑(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 응징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통쾌 작렬 풍자 코미디 드라마다.

김동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동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극중 김동욱은 왕년에 체육교사였던 7급 공무원 근로감독관이자 별명이 조장풍인 조진갑 역을 맡았다.

김동욱은 조진갑 캐릭터를 “국가대표급 실력을 가진 유도선수 출신이다. 현재는 근로감독관으로 일하고 있는 공무원 역할”이라며 “통쾌한 사이다를 여러분들에게 선물해주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김동욱은 조진갑 캐릭터를 위해 체중을 일부러 10kg이나 찌워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김동욱은 “촬영에 들어갈 때는 9kg가 증가한 상태였다. 촬영 도중에 10kg을 찍었다가 지금은 왔다 갔다 하면서 유지하고 있는 상태”라며 “감독님께 먼저 ‘오래 운동하다가 지금은 쉬고 있는 아재 같은 느낌을 주기 위해 체중을 불리면 어떨까요’ 했더니 흔쾌히 좋을 것 같다고 말씀해주셨다. 그래서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음식을 섭취하고 운동하고 체중을 불렸다”고 전했다.

이에 박원국 감독은 “체중을 찌운 동욱 씨한테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 저도 고통 분담 차원에서 촬영 시작할 때보다 10kg 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동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동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동욱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을 선택한 이유로 “처음에 드라마 제안을 받았을 때 제목에 가장 강렬하게 꽂혔다. 그 이후에 4부까지 시놉시스와 대본을 받았다”며 “결정적인 건 제가 책으로 된 시놉시스, 대본, 기획의도를 받았을 때 제일 첫 장에 감독님께서 자필로 이 작품을 하고 싶은 이유와 저와 함께 하고 싶은 이유를 적어주셨다. 제가 이 작품의 대본과 기획의도, 줄거리를 봤을 때 ‘재밌는 사회 풍자 활극, 코미디 극이지만 그럴수록 임하는 우리들은 훨씬 더 진지하고 진실된 자세로 해야 되지 않을까, 그럴 필요가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했는데 감독님께서 자필로 적어주셨던 짤막한 글에 진실됨과 진지함이 너무나 공감되고 감동받았다. 이런 분과 함께 이 작품을 만든다면 우리가 같이 공감하고 조금 더 많은 분들이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작품이 되지 않을까 확신이 들어서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체중 유지를 계속 하기 위해 혹여나 하루에 두 끼 먹는 일이 생기면 야식을 꼭 챙겨 먹고 있다”며 “현장에서 우리의 모토가 서로에 대한 건강과 안전을 서로가 챙겨주는 분위기이기 때문에 서로서로 다치지 않고 큰 탈 없이 마무리 잘 할 수 있도록 신경 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동욱, 김경남, 류덕환, 박세영, 설인아를 비롯해 강서준, 이원종, 안상우, 유수빈, 김시은, 오대환, 이상이 등이 출연하는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8일(월)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