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자백’ 이준호, 심장이식 수술 도움 받았던 간호사 송유현…이기혁 검사가 과실치사에서 살인으로 변경 ‘피고 직접 변호’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4.06 22: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자백’에서 이준호가 과거 심장이식수술을 받을 당시 도움을 받았던 간호사 송유현의 변호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6일 tvN 주말드라마 ‘자백’에서 도현(이준호)은 자신이 의뢰받은 조경선(송유현) 간호사의 살인 혐의 사건을 조사하게 됐다. 

 

tvN‘자백’방송캡처
tvN‘자백’방송캡처

  
조경선(송유현)은 심장이식수술을 하루 앞두고 있던 환자 김성조(김귀선)에게 약물을 과다 투여, 사망에 이르게 해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구속됐다. 
 
도현(이준호)는 조경선(송유현)이 자신의 모교의 선생님이던 김성조(김귀선)에게 성폭행을 당했는지 의심하며 학교를 찾았다.
 
하지만 학교에서는 조경선이 아니라 절친이었던 유현이(박수연)가 김성조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유현이가 낳은 김성조(김귀선)의  아들  유준환(최민영)이 병원에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도현(김준호)은 병원에 가서 유ㅈ준환을 만났고 조경선을 면회하러 갔는데 조경선은 “네가 왜 합의를 하지 않냐고 했지? 난 과거와 합의 하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다.
  
한편, 춘호(유재명)는 한종구(류경수)를 만나러 교도소를 찾았다.
 
춘호(유재명)는 한종구(류경수)에게 “네가 어떻게 했길래 최도현 변호사의 네 변호를 다시 맡게 됐냐?”라고 물었고 한종구는 “왜? 질투나냐”라고 되물었다.
 
춘호는 도현(이준호)과 한종구(류경수)의 관계를 의심하고 도현의 뒷조사를 시작했다.
 
도현(이준호)은 유리(신현빈)과 진여사(남기애)에게 “김성조는 심장이식 수술 하루 앞두고 죽었다. 그런데 준한이는 2순위였다. 그래서 조경선이 김성조를 죽인 걸까?”라고 말했다.
 
그러자 유리(신현빈)는 자신의 아버지 하명수와 도현이 심장이식 수술로 병원에 입원했고 심장이식 1순위인 하명수가 죽자 도현이 이식 받은 것을 기억했다. 

 

tvN‘자백’방송캡처
tvN‘자백’방송캡처

  
한편, 담당 검사인 현준(이기혁)도 피의자 조경선과 피해자간의 관계를 알게됐다.
 
조경선(송유현)이 김성조를 살해함으로 인해서 심장이식환자 2순위로 있는 친구 유현이의 아들 유준환이 심장이식을 받게 됐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어 조경선이 간호사이던 시절 10년 전 도현(이준호) 또한 1순위 환자가 죽어서  심장 이식을 받았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에 조경선(송유현)의 혐의를 과실치사가 아닌 살인 혐의로 공소 내용을 변경했다.

도현(이준호)는 유현이를 찾아가서 “담당검사가 조 간호사님 과실치사에서 살인으로 변경 했다. 조간호사님과 관계를 저에게 알려 줘야한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유현이(박수연)는 준호(이도현)에게 “경선이는 나에게 대한 죄책감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죽은 김성조에 의해 고등학교 때 성폭행을 당한 유현이는 “그 날 경선이 함께 있다가 김성주와 자신을 남겨 놓고 집에 갔다. 그래서 죄책감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변호를 준비하던 도현(이준호)은 조경선과 관련된 또 하나의 충격적 진실을 알게 되고 고민에 빠졌다.
 
이에 도현(이준호)은 조경선(송유현)에게 법정에서 직접 최후 변론을 하도록 부탁했다. 
  
조경선은 법정에서 “김성조가 그대로 구나 경선아라고 할 때마다 죽이고 싶다라는 생각을 했다. 저는 그날 이후 하루하루 죽어가고 있다. 이제 더 이상 살아간다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모르겠다”라고 하며 눈물을 흘렸다.
 
재판이 끝나고 조경선은 도현에게 “고마워. 덕분에 후련해 졌어”라고 말했다.  
 

또 춘호는 뜻밖의 사실을 발견하고 도현의 사무실을 찾아가 도현의 멱살을 잡았다.
 
tvN 주말드라마 ‘자백’은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