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세젤예’ 김소연, 홍종현의 입바른 소리에 내 밑으로 들어와…김해숙은 박정수 무식하다는 말에 ‘기싸움에서 승’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4.06 21: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는 김소연이 홍종현의 입바른 소리에 단단히 교육을 시키는 모습과 김해숙이 박정수와 기싸움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6일 방송된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태주(홍종현)는 퇴근을 하고 오피스텔에 돌아오자 엄마 인숙(최명길)이 기다리고 있었다.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인숙(최명길)은 태주(홍종현)의 식사를 살뜰히 챙기며 자신의 회사에 들어오게 된 것을 축하했다.
 
인숙(최명길)은 자신에게 가시를 세우며 당돌한 태도를 보이는 미리(김소연)를 생각하며 “강미리 부장이 조금 까다롭지 않냐?”고 물었고 태주(홍종현)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다음날 태주(홍종현)는 인숙(최명길)을 데려다 주다가 사원증을 놓고 왔고 그때 미리(김소연)가 이것을 보고 “사원증을 놓고 왔나보죠?”라고 물었다.
 
태주(홍종현)는 미리(김소연)에게 “죄송하지만 부장님 함께 들어가죠”라고 했고 미리(김소연)는 “우리 회사 자랑하려고 사원증 걸고 술을 마셨나 봐요? 인포메이션에 문의하세요”라고 하며 먼저 들어가 버렸다.
 
한편, 선자(김해숙)는 손녀 육아문 제를 두고 사돈 미옥(박정수)과 날 선 신경전을 벌여왔다.
 
워킹맘인 딸 미선(유선)을 도와 손녀를 돌보지만 사사건건 부딪히는 사돈의 간섭과 핀잔으로 바람 잘 날 없는 나날들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었다.
 
선자(김해숙)는 미선(유선) 때문에 한참 동안 오지 않다가 남편 진수(이원재)등이 사정을 해서 겨우 다시 돌봐주러 오게 됐다.
 
그런데 미옥(박정수)이 선자(김해숙)에게 “그 동안 왜 오지 않아서 애들 힘들게 하냐?”고 따졌고 선자는 “다빈이 할머니가 나 혼자냐. 당신도 할머니다”라고 했다.
 
미옥(박정수)은 선자에게 “무식하다”고 말했고 이해 화가 난 선자(김해숙)는 미옥에게 미선(유선)의 살림을 모두 맡긴채 식당으로 가버렸다.
 
식당에 도착한 선자(김해숙)는 미선(유선)에게 전화를 걸어서 “니 시 애미 때문에 살림 다 맡겨놓고 왔다. 너한테 전화 올테니 전화기 꺼놔라. 니 시애미 불안감을 극대화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미선)유선)은 걱정했지만 직장 동료의 조언으로 미옥에게 전화를 해서 “어머니 감사해요. 이제부터 다빈이를 어머니가 봐주기로 했다면서요?”라고 했고 미옥은 “이게 뭔 소리냐? 괜히 건들렸다”라고 후회했다.
  
미옥(박정수)과 진수(이원재)는 선자의 마음을 돌리려고 식당으로 찾아갔고 그때 선자(김해숙)가 양동이의 물을 버려서 미옥이 물벼락을 맞게 됐다.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한편, 재범(남태부)은 미혜(김하경)에게 “그 동안 내가 오만방자하게 굴어서 미안하다라고 말했고 미혜는 “알긴아는구나. 네가 무엇이 되든 나한테는 곰돌이 푸거든”이라고 말했다.

미혜(김하경)는 재범에게 우진(기태영)이 편집장으로 있는 “돌담길 출판사에 책을 내게 됐다”라고 허세를 부렸고 재범(남태부)은 미혜를 돌담길 출판사에 내려줬다.

미혜(김하경)는 재범 때문에 할 수 없이 출판사로 들어갔고 우진(기태영) “잡상인이 또 왔냐? 당신 소설 안 산다고 하지 않았냐?”라고 했고 “누가 팔러 왔대요. 못 돼처먹어 가지고는. 길을 잘못 들은 거거든요”라고 밖으로 나갔지만 계단에서 넘어졌고 우진은 황당하게 바라봤다.
 
한편, 미리(김소연)는 인숙(최명길)이 마케팅부에서 기획한 것을 기획부에서 넘기자 곤두서게 됐지만 태주는 “솔직히 마케팅부가 하는 것보다 기획부가 하는게 더 낫다. 회사 전체 이익으로 보자면 기획부가 하는게 맞다고 본다”라고 입바른 소리를 했다.
 
미리는 태주에게 “그걸 몰라서 이 기획 안을 준비했냐? 한태주 너 이제부터 내 밑으로 들어와 이제부터 내가 직접 관리하겠어”라고 하며 사소한 것까지 일을 시키게 됐다. 
 

또 미혜(김하경)는 우진(기태영)의 아버지와 자주갔던 시장 술집에서 우진(기태영)을 만났고 “그 가디건 내가 편집장님 한테 사준 거다. 편집장님 가시고 싸가지 없는 아들이 입고 있으니 내가 술을 안 마실 수 있나? 고갈비 같이 생겨가지고”라고 하며 만취해서 쓰러졌다.

우진(기태영)은 미혜(김하경)를 업고 출판사로 데려왔고 미혜가 아버지가 아끼던 책의 저자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주말드라마‘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세젤예)’은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