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걸어서 세계속으로’ 인도네시아 여행, 활화산 품은 자바 섬의 ‘땅꾸반 프라후 분화구’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4.06 10: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걸어서 세계속으로’에서 지구의 거친 숨결을 느낄 수 있는 인도네시아를 찾았다.
 
6일 KBS1 ‘걸어서 세계속으로’에서는 ‘뜨겁게 살아 숨 쉬는 활화산을 품은 땅, 인도네시아’ 편을 방송했다.

KBS1 ‘걸어서 세계속으로’ 방송 캡처
KBS1 ‘걸어서 세계속으로’ 방송 캡처

인도네시아(Indonesia)은 환태평양 ‘불의 고리’ 조산대에 위치한 곳이다. 크고 작은 섬들로 이루어져 있으며, 아직도 술탄이 다스리는 부분이 특징이다.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동남아시아 최대의 힌두사원과, 세계 유일 순도 99%의 유황이 생산되는 광산도 존재한다. 극한의 땅에서 재앙을 기회로 만든 사람들의 삶 또한 있다.

‘걸어서 세계속으로’의 이근선 프로듀서는 조반 세우, 그린 캐니언, 카와이 젠 등을 방문했다.

자바 섬의 활화산 중에 인도네시아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는다는 ‘땅꾸반 프라후 분화구’의 장대한 절경이 눈길을 끌었다. 지금은 전과 달리 안전상의 이유로 분화구 밑으로 내려갈 수 없지만, 대신 중턱에 있는 도마스 분화구로 가면 화산을 온전히 즐길 수 있다. 도마스 분화구로 가면 마사지사로부터 화산재 마시지를 받을 수도 있다.

현지인 관광객 누르 씨는 “(여기 와서) 너무 좋다. 너무 행복하다. 최고다”라며 그 관광 가치를 극찬했다. 

KBS1 ‘걸어서 세계속으로’ 방송 캡처
KBS1 ‘걸어서 세계속으로’ 방송 캡처
KBS1 ‘걸어서 세계속으로’ 방송 캡처
KBS1 ‘걸어서 세계속으로’ 방송 캡처
KBS1 ‘걸어서 세계속으로’ 방송 캡처
KBS1 ‘걸어서 세계속으로’ 방송 캡처

KBS1 교양 프로그램 ‘걸어서 세계속으로’는 매주 토요일 오전 9시 4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