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비켜라 운명아’ 김혜리, 주수정의 강태성-진예솔에게 “안방 바꾸라”에 난동…박윤재는 “어머니 그만”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4.04 21: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비켜라 운명아’에서는 김혜리는 진예솔의 어머니 주수정에 안방을 바꾸라는 말에 난동을 피우고 박윤재가 어머니라고 하며 말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4일 방송된 KBS1‘비켜라 운명아’에서 진아(진예솔)은 승주(서효림)의 집을 찾았다. 

 

KBS1‘비켜라 운명아’방송캡처
KBS1‘비켜라 운명아’방송캡처

 
진아(진예솔)은 승주(서효림)에게 “나 어머님에게 막 퍼부었다. 나도 떠나고 싶은데 시우씨 어머니라서 참았다라고 말했다”라고 밝혔다.
 
그러자 승주(서효림)는 “최상무님 힘드셨겠다”라고 했고 진아(진예솔)는 “솔직히 너는 어머님에게 잘할 거라고 생각했다. 적당히 밀당하면서 어머님과 함께 잘 살거라 믿었다”라고 고백했다.
 
승주(서효림)는 진아(진예솔)에게 “우리 끝났어. 사랑은 둘이서 하는 거지만 결혼은 둘이서 하는게 아니잖아”라고 밝혔다. 
 
진아 모(주수정)는 수희(김혜리)의 저녁을 챙겨주겠다는 핑계로 팥죽을 들고 수희(김혜리) 방으로 들어갔다. 
 
하지만 진아 모(주수정)는 수희를 보고 “적손인 시우에게 안방을 양보하라. 아니면 이집을 나가던지”라며 수희(김혜리)를 구박했다.
 
그러자 수희(김혜리)는 진아 모에게 “팥죽을 던지고 나가. 나가라는 말 안 들려라”면서 집안에서 난동을 부렸다.
 
이를 본 남진(박윤재)은 수희(김혜리)에게 “제발 좀 그만하고 정신 좀 차리세요. 어머니”라면서 소리쳤다.
 
수희는 남진의 “어머니” 소리에 정신을 차리고 정신을 차려보려고 노력을 했고 순자(이종남)는 서운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KBS1‘비켜라 운명아’방송캡처
KBS1‘비켜라 운명아’방송캡처

 

한편, 남진(박윤재)은 순자(이종남)의 방으로 들어와서 수희와 있었을때 어머니라고 했던 것에 대해 말하면서 “상무님만 괜찮아지시면 이 집을 나가려고 한다. 엄마랑 우리 둘이 나가는 거 괜찮죠?”라고 고백했다.
 

또 수희(김혜리)는 친어머니가 보고 싶다고 하며 남진(박윤재)와 함께 홍천강에 가게 됐고 남진은 수희를 애틋한 눈빛으로 바라보면서 앞으로 이들의 관계는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유발했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비켜라 운명아’은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