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정준영 카톡방 외 연예인 단톡방 또 있다…영화배우 한씨·신씨-모델 정모씨-아레나MD-부유층 자제 포함 (SBS 8시 뉴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4.04 20: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성관계 동영상을 촬영 및 유포한 연예인 단톡방이 또 있다는 제보가 나왔다.

4일 SBS 8시 뉴스에 따르면 “정준영-승리 단톡방 같은 추악한 단체 채팅방이 더 있다”고 보도하면서 “대화방에는 부잣집 자제와 영화배우 및 클럽 아레나MD 등이 포함돼 있었다”고 단독 보도 했다.

SBS 뉴스에 제보한 A씨는 지난 2016년 전 연인 김씨의 외장하드를 우연히 발견했다. 해당 외장하드에는 여성들의 불법 촬영된 성적 동영상들이 다수 담겨있었다. 

영상 속 여성들은 몸을 못가눌정도로 만취한 상태였고, 불법 촬영 영상은 이들의 단톡방에서 공유되기도 했다.

A씨는 “단체 카톡방 노는 사람들 무리가 있는데 , 여자 나체 사진을 막 돌려보더라”며 “차에서 관계하는 동영상도 단체방에 보내고 같이 보더라”라고 증언했다.

SBS 8시 뉴스 방송 캡처
SBS 8시 뉴스 방송 캡처

이들의 행적은 정준영의 성관계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 사건과 흡사하다. 이들은 거의 매주 영상을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SBS 정다은 기자와 인터뷰에서 A씨는 “우연히 남자친구의 외장하드를 보게 됐다, 그 외장하드에 불법으로 촬영된 너무 많은 영상과 사진,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있었다. 일부라도 옮겨놔야 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USB에 담았다“고 전하며 “일부인데도 백 여개가 넘었다”고 밝혔다. 

A씨는 “김씨를 경찰에 고소했지만 경찰은 수사를 제대로 진행하지 않았다”고 설명하며 경찰의 이러한 수사태도에 대해 극도의 불안감을 보였다.

또한 그 대화방에는 삼성 계열사 前 사장 아들과 영화배우 한씨·신씨, 모델 정모씨, 클럽 아레나MD 등 남자연예인과 부유층 자제가 포함돼 있다고 알려져 파장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해당 보도를 단독 취재한 SBS기자는 단톡방 속 영화배우 한씨 소속사 측과 연락을 취해 사실이 맞는지 묻자 “단톡방을 만든 적 없다”고 부인하다 단톡방 맴버를 호명하며 재차 묻자 그제서야 “단톡방을 만든 것은 맞지만 불법 동영상을 촬영하거나 공유한 적 없다”고 해명했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까지 공개된 정준영 카톡방 멤버로는 정준영을 포함해 빅뱅 승리, FT아일랜드 최종훈, 씨엔블루 이종현, 하이라이트 용준형, 로이킴 등이 있다.

또한 서울경찰청은 4일 버닝썬 등 사건 관련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해외에 체류중인 로이 킴은 음란물 유포 혐의로 피의자 신분”이라고 밝히며 “빠른 시일 내에 귀국해서 조사받도록 통보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로이킴을 제외하고 '정준영 카톡방'과 관련해 거론되고 있는 가수 정진운·강인·이종현·용준형, 모델 이철우 등은 모두 참고인 신분”이라고 밝히면서 “이씨와 용씨는 참고인 조사를 이미 했고, 나머지는 조사할 계획이 없다”고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