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하연주 아들 김준의가 김진우 아들 의심하고 병원 확인…정찬은 이승연에게 ‘이혼서류 전달’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4.03 20: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왼손잡이 아내’ 에서는 이수경이 하연주와 친아들에 대한 진실공방하는 모습과 이승연이 정찬에게 이혼서류를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3일 방송된 KBS2 ‘왼손잡이 아내’에서는 산하(이수경)는 에스더(하연주)가 아들 건희를 데려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KBS ‘왼손잡이 아내’방송캡처
KBS ‘왼손잡이 아내’방송캡처

 
이에 에스더(하연주)의 아들 노아(김준의)가 건희 일 수도 있다고 생각하고 오라가에 노아를 만나러 갔다.
 
산하(이수경)는 오라가의 문 앞에서 에스더(하연주)와 마주쳤고 에스더(하연주)는 “우리 노아 절대로 데려갈 수 없다”라고 말했다. 
 
그때 순임(선우용여)이 대문 밖으로 나왔고 산하(이수경)와 에스더(하연주)를 집 안으로 들였다.
 
애라(이승연)는 에스더(하연주)를 보고 “네가 왜 우리 집안에 들어오냐?”라고 물었고 에스더는 “노아를 데려가게 해달라”고 말했다.
 
산하(이수경)는 애라(이승연)에게 “5년 전 제 아이가 입양됐다. 아이가 약하게 태어나서 낳자마자 죽은 줄 알았는데 얼마 전 살아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자 애라(이승연)는 산하(이수경)에게 “오산하씨 얘기를 왜 우리 집에 와서 얘기하냐?”라고 물었다. 
 
산하(이수경)는 “에스더가 5년 전 내 아이를 데리고 갔다. 그래서 노아를 확인하고 싶어서 왔다”라고 고백했다.
 
이때 박회장(김병기)이 나와서 산하(이수경)의 말을 들었고 산하는 노아를 자신의 아들일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애라(이승연)는 박회장(김병기)에게 “노아는 우리 집안 핏줄이 맞다. 내가 5년 전에 이미 검사했다”라고 말했다.
 
박회장(김병기)은 에스더(하연주)를 쫓아내고 산하(이수경)는 순임(선우용여)의 도움으로 노아와 만나게 됐다.
 
애라(이승연)는 방으로 들어가서 5년 전의 노아 유전자 검사지를 꺼내 봤고 “혹시 오산하 말대로 에스더가 조작한 거 아니야”라고 하며 의심하는 표정을 지었다.
 
에스더는 “노아 아무에게도 안 뺏겨. 누가 뭐래도 내 아들이다”라고 다짐했다. 

 

KBS ‘왼손잡이 아내’방송캡처
KBS ‘왼손잡이 아내’방송캡처

 
한편, 수호(김진우)는 산하의 집으로 왔고 금희(김서라)와 창수(강남길)는 “에스더가 자네 얼굴까지 바꿨는데 노아 유전자 바꿀수도 있지 않을까?”라고 물었다.
 
수호(김진우)는 잠든 노아를 보고 “내 아이일 가능성이 있다”라고 중얼거리며 노아의 배냇저고리와 산모 수첩을 확인했다.
 
수호(김진우)는 산하(이수경)에게 전화를 해서 “에스더가 다니던 산부인과를 알아냈다. 함께 가보자”라고 말했다. 
 
남준(진태현)은 오라의 이사들이 자신의 부름에도 참석하지 않자 이사들이 모인 장소로 직접 찾아갔다.
 
남준은 이사들에게 “내 말 똑똑히 들어. 당신들 선택지는 두개야 내 말을 따르던가. 아니면 내 손에 박살 나던가?”라고 경고를 했다.
 
산하(이수경)는 수호(김진우)와 함께 에스더가 다니던 병원에 가서 에스더가 5년 전 교통사고로 인해 유산을 했을 가능성을 듣게 됐다. 
 

또 티파니는 찬희와 함께 남준(진태현)이 있는 오라그룹을 찾았고 애라(이승연)는 티파니가 남준을 만나는 모습을 보고 이상하게 생각하면서 찬희가 도경의 아이가 아닐지 의심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왼손잡이 아내’는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