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홈마(홈마스터)-덕질 개념? “친언니에게 많이 배웠다”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4.03 18:18
  • 댓글
  • 조회수 18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박민영이 대포 카메라를 들고 다니는 홈마, 덕질을 알게 된 계기를 밝혔다.

3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7층 셀레나홀에서 tvN ‘그녀의 사생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홍종찬 감독을 비롯해 박민영, 김재욱, 안보현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박민영은 “과거 H.O.T 안 좋아하면 안됐다. 나 역시 H.O.T 팬이었다. 이후 드라마를 파기 시작했는데, 현재 드라마의 성공한 덕후가 됐다. 열심히 드라마를 촬영하고 있다”라며 “드라마에 성공한 덕후, 커피에도 덕질해본 경험이 있고, 강아지도 덕질해봤다. 덕질은 참 아름다운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박민영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박민영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또 “재밌고, 인생에 행복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건 TMI지만, 친 언니가 덕후라서 많이 배우면서 촬영에 임하고 있다. 나의 경험과 친언니의 도움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완벽한 이중생활로 자신의 정체를 숨기는 프로 아이돌 덕후 성덕미(박민영 분)와 갓 덕질에 입문한신입 덕후 라이언 골드(김재욱 분)를 중심으로 소꿉친구 성덕미의 덕질 역사를 지켜본 남은기(안보현 분), 성덕미의 덕질 메이트 이선주(박진주 분), 성덕미의 최애 아이돌 시안(정제원 분), 라이벌 덕후 신디(김보라 분) 등 덕질로 얽히고 설키는 인물들의 이야기가 유쾌하고 흥미롭게 그려질 예정이다.

‘그녀의 사생활’에서 박민영은 성덕미로 분했다. 채움미술관 수석 큐레이터로 단정한 헤어에 우아한 패션, 섹시한 뇌와 뛰어난 안목까지. 학력만 제외하고는 큐레이터의 교본같은 전문가이자 능력자다. 

하지만 그 실상은 관장 엄소혜(김선영 분)에게는 월급루팡취급, 작가들에게는 비서취급, 관람객에게는 안내인 취급이 더 익숙한, 아름다운 예술계의 현대판 노비 성덕미로 완벽하게 분했다.

박민영은 함께 호흡을 맞춘 김재욱과 안보현에 대해 “실례일 수 있지만 외모와 다르게 친숙하고, 여자친구와 수다를 떠는 느낌일 정도로 대화가 잘 통한다. 또 이미지적으로 차도남인줄 알았다. 하지만 생각보다 수더분하고, 친근하게 대해줘서 두 분이랑 얘기를 많이 나눠가면서 호흡을 맞춰가고 있다”고 말했다.

안보현-박민영-김재욱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안보현-박민영-김재욱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이어 “라이언 골드(김재욱 분)와 은기(안보현 분)는 비주얼적으로 100%에 가까운 비주얼을 촬영장에서 봤다. 그리고 성격은 실제와 다르다. 두 사람의 닮은 점은 비주얼이고, 다른점은 실제 성격이다”고 두 사람의 싱크로율에 대해 밝혔다.

박민영은 지난 ‘김비서가 왜그럴까’에서도 비서로 완벽히 변신해 로코 여신으로 불렸다. 이번 작품은 전작과 차이가 없다는 점에서 부담이 없냐고 묻자 “전작을 많은 분들이 사랑해줘서 같은 장르 로코에 부담감이 없었다고 하는건 거짓말이다. 전작을 하면서 행복한 마음이 컸다”며 “사람이 밝아지고 ‘내가 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아지는구나’라는 생각이 드니까 한번 더 도전하고 싶은 욕구가 생겼다”고 밝혔다.

박민영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박민영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성공에 안주하고 싶은 생각이 없었고, 어쨌든 이 작품이 성공을 할지도 어쩌면 잘 안될 수도 있지만 그 점과 무관하게 내 연기적인 면에서 더 발전시키고 싶은 욕심이 있어서 배우로서 욕심이 생겨서 ‘그녀의 사생활’을 하게 됐다. 임하다보니 정말 전작이와는 다른 캐릭터가 됐다”고 설명했다. 

자신도 만족하듯이 박민영은 ‘그녀의 사생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전작이 전혀 생각나지 않게 성덕미로 완벽하게 분했다.

‘그녀의 사생활’ 연출을 맡은 홍종찬 감독은 박민영 캐스팅에 대해 “박민영은 덕후에 대한 발랄함, 에너자이저 같은 통통튀는 매력과 큐레이터로서 현실에 살아가는 30대 초반에 공감을 자아낼 수 있는 캐릭터를 잘 표현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안보현은 일명 ‘로코여신’으로 불리우는 박민영과의 호흡에 대해 “사실 재욱이 형보다 내가 더 박민영에게 기대고 있다. 항상 옆에 있어서 기대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보현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안보현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또 “사실 극중에서는 동갑이지만 나이차가 실제 2살 정도 차이 난다. 처음부터 박민영이 ‘반말해’라고 말해줘서 친해지는데 도움이 됐다. 솔직히 천군만마를 얻은 기분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박민영은 활발한 덕질의 경지를 보여주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냐는 질문에 “홈마의 논란에 대해 말해주고 싶었다. 신디(김보라 분)가 등장하는데, 이 친구는 라이벌이다. 신디가 매력적인 캐릭터다. 하지만 초반에 나오는 신디의 신수를 통해 홈마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과 잘못하고 있는 부분을 짚고 넘어가는 부분이 있다”며 홈마의 논란에 대해 설명했다.

또 “성덕미를 통해서 가수를 먼저 생각하는 착한 올바른 홈마를 보여주고 있다. 그런 갈등적인 부분들과 바른 부분을 시청자들이 잘 봐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홈마의 개념은 작년에 처음 대본을 받으면서 친언니한테 매번 물어봤다. 또 이 작품을 왠지 할 것 같은 생각이 들어 홈마만 살펴봤다. 시상식에 등장하는 아이돌이 있다면 아이돌보다 그들을 찍고 있는 홈마를 보게 됐다. 작년부터 시작해서 계속해서 지켜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배우 박민영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배우 박민영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또 “프리뷰, 혼돈의 카오스도 염탐했다. 혼돈의 카오스는 정말 무섭더라. 현재는 질서가 많이 잡혀있는 현장이라 무섭지는 않다. 내가 홈마랑 언니의 도움을 받으면서 하나 느낀 점은 저희 언니가 학교 다닐 시절 공부를 하다가도 밤 11시 반만 되면 알람이 울려서 집에 울리는 핸드폰을 깔아두고 약 7~8개 깔아서 투표를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렇게 자기일을 열심히 하면서 덕질을 한다는게 가능한거구나 ‘이건 현실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친 언니가 내 롤모델이다”고 덧붙였다.

또 “인생에 즐거움을 술 마시는 것에서 찾는게 아니라 스트리밍을 열심히 돌려서 살아가는 모습에서 영감을 얻었다. 굉장히 건전한 덕질이었다”라며 “나도 가지고 있던 선입견을 깰 수 있게 되어서 시청자 여러분들도 그랬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tvN ‘그녀의 사생활’은 오는 10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