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원픽로드’ 라붐 솔빈-청하, 매운 낙지볶음 먹방 ‘낙지비빔밥까지 클리어’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4.03 17: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라붐 솔빈과 청하가 매운 낙지볶음 먹방을 펼쳤다.

지난 2일 오후 첫 방송된 올리브 ‘원픽로드’에서는 청하와 함께 낙지볶음 먹방을 펼친 솔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낙지볶음은 간 마늘과 청양고추가 듬뿍 들어간 양념 덕분에 낙지 본연의 맛을 해치지 않고 한국의 참맛을 냈다.

평소 매운 음식을 잘 먹기로 유명한 솔빈. 낙지볶음을 맛본 솔빈은 “별로 안 맵다. 완전 괜찮다”고 강조했다.

솔빈의 말을 믿고 낙지볶음을 먹은 청하는 “나 벌써 땀 나려고 해”라며 매운 기색을 드러냈다.

이어 “그런데 맛있게 맵다. 무작정 매운 건 별로”라고 덧붙여 궁금증을 자아냈다.

청하는 “중독되는 매운 맛”이라고 말했고, 솔빈은 “마늘이 정말 좋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올리브 ‘원픽로드’ 방송 캡처
올리브 ‘원픽로드’ 방송 캡처

두 사람은 낙지볶음 먹방에 이어 낙지비빔밥을 시식했다. 

솔빈의 낙지비빔밥을 본 청하는 “내 (비빔밥)이 고춧가루 느낌이라면 너는 그냥 고추장 느낌이다”라고 비유했다.

이에 솔빈은 “초고추장 느낌이다. 계속 당기는 맛이 있다”고 답했다.

낙지비빔밥을 계속 먹던 솔빈은 “역시 이런 건 밥이랑 비벼먹어야 된다”며 밥심을 강조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청하는 “아마 솔빈이는 찜질방에서 매운 걸 먹어도 땀을 안 흘릴 것”이라며 “그걸로 이기는 사람이 있을까 싶다”고 상상했다.

솔빈과 청하가 방문한 낙지 가게는 서울 종로구 서린동에 위치한 원조 우정낙지로 알려졌다.

올리브 ‘원픽로드’는 자신이 좋아하는 음식에 대해 가히 장인의 경지에 오른 먹방 장인들, 이른 바 연예인 먹덕후들이 오직 한 가지 메뉴에만 집중해 본격 음식 탐구에 나서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