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경찰, 곧 로이킴도 소환…승리-정준영-최종훈 단톡방 ‘연예인 더 있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4.03 01: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가수 로이킴이 승리-정준영 단톡방 멤버였다는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 경찰이 곧 로이킴도 참고인으로 조사한다고 밝혔다.

2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29)의 음주운전 무마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를 소환 조사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후 2시께 승리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뒤 4시간여만인 6시15분께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최종훈은 2016년 2월 음주운전 단속 적발 당시 현장 경찰관에게 뇌물을 건네려 한 혐의(뇌물공여 의사표시)로 입건된 상태다.

당시 현장에 있던 단속 경찰관은 최근 경찰 조사에서 최종훈이 음주운전 사실 자체를 무마하려 200만원을 건네려 했다고 진술했다. 

최종훈 / 톱스타뉴스 HD영상 캡처
최종훈 / 톱스타뉴스 HD영상 캡처

해당 경찰관은 최종훈에게 거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최종훈은 기소의견으로 송치돼 벌금형을 받았다.

최종훈의 음주운전 단속 무마 의혹은 승리, 가수 정준영(30) 등이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불거졌다. 

당시 카톡방에서는 최종훈이 음주운전을 했고, 보도가 나올 것을 우려해서 경찰총장(윤 총경)이 무마해줬다는 내용의 대화가 오갔다. 

이 대화방에서는 최종훈의 음주운전 사건이 보도되지 않고 송치된 시점에 경찰서 팀장으로부터 '생일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받았다는 참여자의 언급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문제의 대화방에 함께 있던 승리를 상대로 대화 내용과 경찰 유착 정황 등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최종훈은 불법 영상 논란 이후 승리가 지난 2월 11일 단톡방 멤버 모두에게 휴대전화를 교체하라고 지시했다고 진술했다. 승리를 포함한 6명의 멤버들이 모의라도 한 듯 휴대전화를 교체한 정황이 발견됐고 경찰의 추궁 끝에 최종훈이 실토한 것으로 보인다.

승리의 성접대 정황도 파악됐다. 경찰은 이와 관련 관계자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지난 1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2주 동안 성접대 의혹과 관련, 관계자 여러 명을 불러 조사했다. 그중에는 여성 4∼5명이 있고 성접대 관련 정황이 있었다는 진술도 일부 받았다”며 “성접대 의혹을 일부 사실로 확인했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정준영, 최종훈도 지금까지 확인된 것 외에 더 많은 불법 촬영물을 유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해당 사진을 승리가 직접 찍어 올린 것으로 판단하고 불법 촬영과 유포 혐의로 추가 입건했다.

한편, 경찰은 정준영이 불법 촬영물을 올린 카카오톡 대화방에 함께 있던 가수 로이킴(본명 김상우·26)을 조만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로이킴 측과 소환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다. 경찰은 로이킴을 상대로 단순히 대화방에 유포된 영상을 보기만 했는지 혹은 촬영이나 유포에 가담했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로이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로이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승리와 정준영, 최종훈 등이 불법 촬영한 동영상이나 사진을 공유하는 데 사용된 카카오톡 대화방은 총 23곳으로 참여한 인원은 16명에 달한다. 이 가운데 입건된 인물은 7명이다.

경찰은 대화방에서 공유된 불법 촬영물과 관련해 승리와 최종훈, 정준영을 제외한 연예인 2∼3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참고인 조사 결과에 따라 입건자 수가 늘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준영과 친분있는 연예인들을 언급하며 나머지 단톡방 멤버들의 실명 공개를 촉구하고 있다. 

현재까지 공개된 단톡방 멤버로는 빅뱅 승리, 정준영, FT아일랜드 최종훈, 씨엔블루 이종현, 하이라이트 용준형 등이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