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네이버, ‘드루킹 논란’ 후 뉴스 편집 손뗀다…블로그 비율 높은 앱은 그대로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4.02 23: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네이버가 모바일 웹(m.naver.com) 첫 화면에서 뉴스와 실시간급상승검색어를 빼며 편집에서 손을 뗀다. 

2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네이버는 오는 3일부터 모바일 웹을 검색 중심으로 개편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09년 모바일 웹 페이지가 처음 선을 보인 지 10년 만의 전면 개편이다. 

개편 후 첫 화면은 검색창과 서비스 바로가기가 제일 먼저 나오고, 뉴스 5개와 사진 2개, 실시간급상승검색어(실급검) 등 기존 첫 화면의 최상단에 있는 항목은 빠진다.

오른쪽으로 화면을 넘겨야 이용할 수 있는 뉴스 섹션은 이용자가 선택한 언론사가 자체 편집한 뉴스와 인공지능(AI) 기반으로 자동 편집된 개인 맞춤형 뉴스 등 2개 화면이 있다. 

네이버 제공
네이버 제공

이는 지난해 10월 발표한 모바일 첫 화면 개편안이 6개월여 만에 적용되는 것이다.

당시 네이버는 그해 4월 소위 '드루킹 사태'로 빚어진 뉴스 편집 논란 해소 차원에서 첫 화면에서 뉴스·실급검을 빼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개편안을 발표한 바 있다. 

네이버는 그러나 모바일 웹보다 사용자가 2배 정도 많은 모바일 앱(App)의 첫 화면은 뉴스와 실시간급상승검색어(실검)가 있는 기존 버전을 유지할 방침이다.

네이버는 지난해 개편안 발표 후 모바일 앱 베타 버전(시험판)을 내놓고 이용 행태를 분석한 결과 이처럼 앱과 웹의 첫 화면을 다르게 적용하기로 결론 내렸다.

네이버 관계자는 "모바일 웹은 메일·카페·블로그 같은 바로가기를 쓰는 비율이 높게 나타나는 등 모바일 앱과는 사용 행태가 다르게 나타났다"고 말했다.

모바일 앱에서도 설정 변경을 통해 새로운 버전을 이용할 수 있지만, 기본값은 기존 화면이다. 

모바일 웹에서도 기존 화면을 쓰고 싶은 사용자는 설정을 통해 변경할 수 있다.

네이버는 또 PC 네이버 뉴스 편집을 오는 4일부터 AI 기반 추천 시스템인 '에어스'(AiRS)에 맡길 방침이다. 당분간 기존 첫 화면이 유지되는 모바일 앱 뉴스 편집도 AI로 전환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