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로이킴 논란, 정준영-승리 단톡방 멤버였다…‘로이김으로 참여’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4.02 19: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가수 로이킴이 승리-정준영 단톡방 멤버라는 보도가 나오며 논란이 일고 있다. 

2일 스포츠경향은 로이킴이 ‘정준영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로이김’이라는 이름으로 참여하고 있었으며 해당 단톡방에는 정준영, 최종훈, 로이킴을 포함한 7명의 멤버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경향신문은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로 구속된 정준영 사건과 관련해 유명 연예인 김모 씨의 참고인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보도했고, 그 김모씨가 로이킴이라는 보도가 이어진 것.

로이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로이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에 대해서 로이킴의 소속사 측은 “본인에게 사실 확인 중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로이킴은 정준영이 불법 영상을 유포한 휴대전화 단체 대화방에 있던 또 다른 멤버이다. 

경찰은 김씨가 단순히 영상을 보기만 했는지 아니면 불법촬영과 유포를 했는지를 확인해 입건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앞서 경찰은 정준영이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대화방이 모두 23개이고, 참여자는 16명으로 파악했다고 밝힌 바 있다. 카카오톡 대화방의 멤버로는 빅뱅 출신 승리와 FT아일랜드 최종훈, 하이라이트 용준형, 씨엔블루 이종현 등이 있다고 알려졌다. 

현재 로이킴은 학업을 위해 미국에 체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