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생일’ 전도연, 출연 고사했던 이유? “세월호 소재에 대한 부담감과 미안함”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4.02 00: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전도연이 영화 ‘생일’에 출연을 고사했던 이유로 세월호 소재에 대한 부담감과 미안함을 꼽았다.  

유난히 맑은 하늘이 돋보였던 지난달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영화 ‘생일’의 개봉을 앞둔 전도연을 만나 작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세월호 참사의 아픔을 담았다. 극 중 전도연은 떠나간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안고 슬픔을 묵묵히 견뎌내는 엄마 ‘순남’ 역을 맡았다. 

이날 전도연은 영화 개봉은 아직이지만 시사회를 통해 ‘생일’을 공개해 이제 조금 홀가분한 것 같다고 웃어 보였다. 하지만 다른 영화에 비해 말 한마디가 조심스럽고 어려운 것 같다며 지치지 않기 위해 좋은 반응들만 골라서 듣고 있다고 긴장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전도연 / 매니지먼트숲
전도연 / 매니지먼트숲

그도 그럴 것이 전도연은 ‘생일’ 출연 제안을 고사했다가 극적으로 캐스팅된 인물이다. 전도연이 ‘생일’에 출연을 망설였던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었다. 세월호라는 소재의 대한 부담감과 어려움 그리고 영화 ‘밀양’에서 연기한 신애가 떠오르지는 않을까 걱정했던 것. 하지만 전도연은 지금 생각해보면 그렇게 큰 망설임은 없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때 표면적으로는 못하겠다고 고사했지만 ‘내가 이 작품을 놨었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하겠다고 다시 결정했을 때는 앞으로 살아가야 되는 사람들의 이야기라는 힘이 세월호에 대한 부담감을 넘어설 정도로 컸다. 그래서 촬영하겠다고 했을 땐 이미 마음의 준비가 되어있는 상태가 아니었나 싶다”

전도연이 ‘밀양’의 신애를 걱정한 이유는 바로 아이를 잃은 엄마라는 캐릭터의 공통점 때문이다. 하지만 ‘생일’에 출연을 결정한 이후 그는 굳이 신애를 떠올리며 다르게 연기하려고 하지 않았다. 

전도연은 “사실 내가 다른 사람이 아닌 이상 아이 잃은 엄마의 슬픔을 어떻게 다르게 표현할 수 있을까. 그래서 ‘그런 부분을 다르게 표현해야지’라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 단지 이야기가 다르니까 ‘생일’의 순남으로만 봐주길 바랐고, 순남의 감정에 충실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한 아이의 엄마인 만큼 연기하면서 감정적으로 힘든 부분도 있었을 터. 이에 전도연은 “순남을 연기하면서 느끼는 슬픔이 오롯이 순남이 느끼는 슬픔인지 그걸 넘어서 내가 느끼는 슬픔인지에 집중했던 것 같다”며 엄마의 마음으로 느꼈던 아픔이 순남의 감정을 앞서갈까 봐 걱정했다고 밝혔다. 

전도연 / 매니지먼트숲
전도연 / 매니지먼트숲

‘생일’은 세월호 참사의 아픔을 간직한 유가족들의 이야기를 다뤘다. 2014년 4월 16일, 그날의 기억은 유가족들뿐 아니라 모든 국민들에게 충격으로 남아있다. 전도연에게도 마찬가지였다. 

그는 2014년 4월 16일을 어떻게 기억하고 있냐는 질문에 “일말의 의심도 없이 ‘당연히 모두 구조되겠지’였다. 그렇게 배가 가라앉을 거라고는 나뿐만 아니라 어느 누구도 생각하지 못했던 것 같다. 그러면서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무기력함 때문에 모두에게 트라우마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나 역시도 마찬가지다. 내가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무기력함을 느끼면서 피하게 되는 것 같다. 그런 마음에 좀 모른척 했다”며 “그래서 ‘생일’의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미안함이 컸고 ‘할 수 있을까’, ‘괜찮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도연이 ‘생일’에 출연을 결심한 이유는 지금도 이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 때문이었다. 

전도연은 “무기력할 수밖에 없어서 트라우마가 됐다면 제가 할 수 있는 연기로 기회가 왔을 때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만약 이야기가 다시 아픔을 들춰내거나 정치적으로 문제 제기를 했다면 안 했을 것 같다”며 “‘생일’은 살아가야 하는 가족들의 이야기라 용기가 났다”고 말했다.

인터뷰 ②로 이어집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