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냉장고를 부탁해’ 유현수-미카엘 셰프, 안소희 냉장고에 있는 인삼에 환호한 이유는?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4.01 23: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안소희의 냉장고에 있는 반찬들이 셰프들의 높은 관심을 끌었다.

1일 밤 11시에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이하 ‘냉부해’)에는 ‘으라차차 와이키키 2’ 주연을 맡은 안소희와 이이경이 출연했다.

안소희의 냉장고에서는 각종 장아찌가 등장해 MC 김성주와 안정환은 물론이고, 셰프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 중 가장 눈에 띈 것은 바로 매운고추 장아찌.

태국의 쥐똥고추를 이용해서 장아찌를 담근 매운고추 장아찌는 매운 맛을 좋아한다는 안소희가 자주 즐겨먹는 반찬이라고 소개됐다.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이에 셰프들과 이이경이 시식을 하려 하자, 안소희는 “좀 오래되어서 매운 맛이 좀 날아갔을 것”이라고 말했다.

의심없이 장아찌를 먹은 이이경과 레이먼 킴 셰프는 매운맛에 고통스러워 하는 모습을 보였다.

안소희는 이들의 모습을 보고 “이얏!”이라는 추임새를 보이면서 즐거워했다.

김풍은 “맵지만 깔끔하다”는 평을 남겼지만, 이이경은 “매우니까 그만하라”는 말을 남기기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뒤이어 꿀에 절인 인삼이 등장했는데, 안소희는 “언니가 요즘에 제가 촬영한다고 빈속에 나가니까 만들어줬다”고 소개했다.

이를 접한 유현수 셰프는 “인삼과 꿀은 궁합이 잘 맞는다. 피로회복이나 감기 예방에 좋다”며 “소화를 원활하게 해주고, 냉한 체질에 효과적이다”라고 말헀다.

이에 질세라 미카엘 셰프 역시 손을 들고 팁을 주겠다고 하자, 김성주는 “무슨 팁을 부탁도 안했는데 전달하나”라며 가볍게 핀잔을 주기도 했다.

미카엘 셰프는 “환절기에는 꿀 대신 로열 젤리를 절이는 게 좋다. 면역력 회복에 효과적”이라고 불가리아 현지 스타일을 소개했다.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