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탈세 논란 판빙빙, 이번엔 결혼설 이은 임신설 휘말린 이유는?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4.01 20: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탈세 논란으로 곤욕을 한바탕 치른 판빙빙이 이번엔 결혼설에 휘말렸다.

지난달 31일 연합보 등 대만언론은 최근 판빙빙이 투자한 것으로 알려진 고급 미용실 개업 소식을 전하면서 임신설과 결혼설을 보도했다.

대만 연합보 캡처

대만언론들은 판빙빙이 개업식 테이프 커팅 행사에는 보이지 않았지만 이 자리에 참석한 지인의 웨이보에 공개된 사진에서 그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판빙빙은 하늘색 원피스를 입고 있으나 다소 풍만해진 모습으로 인해 임신설을 불러 일으켰다.

이에 대해 다수의 중국 네티즌은 “판빙빙 씨는 플랫슈즈를 자주 신지 않아요. (임신설은) 아마도 사실일 듯”, “여배우가 이렇게 입는 것을 보면 대부분 진짜 임신이었다”라는 반응을 보이면서 그녀의 임신을 기정사실로 하며 성급한 축하를 전했다.

판빙빙은 최근 남자친구인 리천과 결혼 소문이 무성했지만 탈세 사건이 터지면서 사그라들었고, 사건이 마무리된 후인 올해 2월 초 두 사람이 결혼한다는 소식이 다시 들렸지만 소문에 그쳤다.

자유시보는 오는 4월 두 사람이 파리에서 결혼식을 올릴 것이라는 소문과 더불어 임신과 결혼 소식이 한꺼번에 들리지 않을까 외부에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판빙빙은 지난해 탈세와 이중계약 파문으로 중국 당국의 조사를 받고 거액의 세금과 벌금을 납부했다.

판빙빙은 중국 국영방송인 중국중앙(CC)TV의 토크쇼 진행자였던 추이융위안(崔永元)으로부터 이중계약을 통한 탈세 의혹이 제기돼 중국 세무당국의 비공개 조사를 받았었다.

결국 당국은 판빙빙에게 최대 8억9천여만위안(한화 1천437억여원)에 달하는 세금과 벌금을 부과했다.

이에 판빙빙은 지난해 10월 초 ‘세금을 탈루해 죄송하다’는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