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남양유업 외손녀’ 황하나, 마약 투약에 봐주기 의혹…결국은 ‘버닝썬’? (ft. 박유천)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4.01 19: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남양유업 창업주인 홍두명 명예회장의 외손녀이자 JYJ 박유천의 전 여자친구인 황하나씨가 마약 투약 의혹과 더불어 경찰의 ‘봐주기 수사’ 의혹이 제기됐다.

1일 일요시사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6년 대학생 조모씨가 필로폰을 수차례 투약하고 매수·매도한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해당 매채가 입수한 판결문에는 조씨가 황하나씨와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드러났으며 황하나씨의 이름이 무려 8차례나 등장한다.

황하나씨는 조씨와 함께 필로폰을 매도, 매수한 혐의를 받았다. 판결문에 따르면 2015년 강남 모처에서 황하나씨가 조씨에게 필로폰 0.5g이 들어 있는 비닐봉지를 건넸으며, 조씨는 황하나씨가 지정한 마약 공급책 명의의 계좌에 30만원을 송금했다. 또한 황하나씨가 구입한 필로폰을 3차례 걸쳐 일회용 주사기에 넣고 생수로 희석해 조씨의 팔에 주사하게 했다.

황하나 인스타그램
황하나 인스타그램

특히 재판부는 “피고인(조씨)은 황하나와 공모해 필로폰을 투약했다”고 판단했음에도, 황하나씨에게 어떤 처벌도 내리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뿐만 아니라 황씨는 2011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으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도 확인됐다. 

앞서 황하나씨는 그간 자신의 인타스그램에 클럽 버닝썬을 방문한 사진을 수차례 게재해 버닝썬과의 연관성에 의혹을 받은 바 있다.

또한 버닝썬 이문호 대표와의 친분이 알려지며 논란이 더해졌다.

한편, 황씨는 JYJ 박유천의 전 여자친구이자 약혼자로 대중에 얼굴을 알렸다. 

박유천과 황하나씨는 지난 2017년 4월 연인 관계를 인정 후 결혼 발표까지 했지만 수차례 연기 끝에 지난해 5월 결별했다. 

박유천은 대체 복무 중이던 2016년 성추문에 휘말렸으나, 이후 수사 기관을 통해 성폭행 혐의에 대해 무혐의로 불기소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