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미우새’ 박성웅-엄정화 포스 있는 등장→ 윤아…“정말 멋지고 대단하다”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4.01 12: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소녀시대(SNSD) 윤아가 엄정화를 향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배정남이 출연하는 영화 ‘오케이! 마담’의 대본리딩 현장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배정남은 ‘오케이! 마담’ 대본 속 영어 대사에 진땀을 흘리며 어려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이상윤은 배정남의 대사 연습을 도와줘 웃음을 자아냈다.

한참 연습을 이어가던 중 충무로가 사랑하는 배우이자 배정남에게는 대선배인 박성웅이 등장했다. 

특히 배정남은 박성웅을 보자마자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눈길을 끌었다.

박성웅은 자리에 앉자마자 극 중 딸 역할을 맡은 아역배우 정수빈에게 “딸 안녕”이라고 인사를 건넸다.

그러면서 “아빠 무서운 사람 아니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이어 대본리딩 현장에는 엄정화가 모습을 드러냈다. 출연진 및 제작진들은 엄정화를 보자마자 박수를 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그를 맞이했다.

배정남의 VCR을 보던 서장훈은 스페셜 게스트 윤아에게 엄정화를 볼 때 가장 부러운 점이 무엇이냐고 물었다.

그러자 윤아는 “정말 만능엔터테이너다. 뭐 하나 빠트리지 않고 모두 잘하시는 것 같다”며 “무엇보다도 매번 분야별로 트렌드를 만들어 내시는 게 정말 멋지고 대단하신 것 같다”고 존경심을 표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박성웅씨 아내가 너무 부러워요~ 제일 좋아하는 배우인데!”, “엄정화 배우님은 나이를 먹을 수록 더 멋있어 지네요”, “윤아도 만능 엔터테이너!”, “영화 라인업 장난 아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박성웅은 태왕사신기를 통해 인연을 맺은 아내 신은정을 언급, 이상윤은 이상형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 화제가 되기도 했다. 

SBS ‘미우새’는 엄마가 화자가 되어 아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육아일기라는 장치를 통해 순간을 기록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한편, 배정남과 엄정화, 박성웅, 이상윤이 출연하는 영화 ‘오케이! 마담’은 ‘시월애’, ‘사랑따윈 필요없어’, ‘피아니시모’, ‘날, 보러와요’를 작업한 이철하 감독의 신작으로 꽈배기 맛집 사장 ‘미영’과 컴퓨터 수리 전문가 ‘석환’ 부부가 생애 첫 가족여행 중에 벌어진 하이재킹에서 가족을 구하기 위해 벌이는 액션 코미디 영화다.

감각적인 연출로 호평을 받아온 이철하 감독이 3년 만의 신작이자 한국영화 최초의 비행기 하이재킹 영화 ‘오케이! 마담’은 2019년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