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세젤예’ 박정수, 사돈 김해숙에서 ‘무식하다 막말’ 둘의 나이 차이는?…김소연X홍종현, 같은 회사-오피스텔 티격태격 ‘케미 폭발’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3.31 20: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는 김소연과 홍종현의 티격태격 케미 모습이 그려졌다. 
 
31일 방송된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미리(김소연)와 신입사원 태주(홍종현)이 회사와 오피스텔 밖에서 티격태격을 멈추지 않게 됐다.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앞서 지난 주 미리(김소연)와 태주(홍종현)는 첫단추를 잘못 낀 만남을 시작으로 인연이 이어졌다.
 
태주(홍종현)는 미리(김소연)의 옷에 커피를 쏟고 강제로 와이셔츠를 뺏기면서 강렬한 첫인상을 남겼다.
 
게다가 미리(김소연)가 부장으로 있는 팀에 들어가게 된 태주(홍종현)는 “오늘 하루 어땠냐”는 물음에 부서 내의 문제점을 솔직하게 지적해 미리의 자존심을 건드렸다.
 
이런 가운데 미리(김소연)는 퇴근을 하면서 자신을 뒤를 따라오는 태주(홍종현)에게 “왜 따라 오냐?”고 쏘아붙였다. 
 
 태주는 미리에게 “부장님이 오해할까 봐 말을 안했는데 저 부장님과 같은 오피스텔로 이사왔다”라고 고백했다.
 
그러자 미리(김소연)는 “집안이 잘 사나보다. 신입사원이 이런 오피스텔에 살고”라고 물었고 태주(홍종현)는 표정이 굳어지면서 “그런 부장님 집도 잘 사냐?”라고 물었다.
 
이에 미리(김소연)는 “이 말은 내가 잘못 했다. 집안까지 말한 것은 내가 잘못 한 거다. 이력서 보니 여러 일을 하면서 열심히 살아서 이 오피스텔에 살고 있다고 칭찬한 거 였는데 삐딱하게 말했다”라고 말했다.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한편, 미리(김소연)는 선자(김해숙)와 미선(유선) 사이에 있었던 일을 알게 되고 분노를 터트렸다.
 
미리는 형부 진수(이원재)에게 엄마와 언니 사이에 일어난 일에 대해 전해 들었고 바로 미선(유선)에게 전화해 그 동안 참아왔던 말들을 쏟아냈고 “엄마에게 사과해”라고 말했고 미선도 자신의 고충을 말했다.
 
미선(유선)은 퇴근 후 선자를 찾아가서 사과를 건넸지만, 되 돌아오는 잔소리에 가슴 깊숙이 숨겨둔 애절한 속내를 토해냈다.
 
미선은 남편 진수(이원재)에게 “이제 엄마가 오지 않을 테니 우리 둘 중 한명은 퇴사를 해야겠다”고 제안했다.
 
시아버지 대철(주현)은 시어머니 미옥(박정수)에 반대에도 미선의 딸 다빈(주예림)을 데려와 돌봐 주지만 미옥은 손녀 다빈을 저녁도 먹이지 않고 집으로 보냈다.
 
미선(유선)은 속상한 마음에 직장 회식에서 만취하도록 술을 마시고 화장실에서 자신을 뒷담화하는 후배들에게 따끔하게 혼을 냈다.
 

또 미선(유선)은 남편 진수(이원재)에게 술김에 “나도 너처럼 이 나이 먹었으니 승진하고 싶어서 술 마셨다”라고 하면서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주말드라마‘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세젤예)’은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