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JTBC ‘밤샘토론’ 박주민, “황교안, 김학의 동영상 상식적으로 알 수 있어… 당당히 수사에 임해야”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3.30 01: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29일 JTBC ‘밤샘토론’에서는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사건 관련 검·경 개혁을 불러올지 토론했다.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사건은 특권층이 연루된 범죄로 수사기관이 범죄를 은폐한 의심을 받고 있는 사건들이다.

버닝썬 게이트는 광역수사대가, 김학의 특수성폭행 의혹 사건은 검찰의 특별수사단이 조사한다. 그러나 국민들은 여전히 제대로 수사가 진행될지 의심을 거두지 못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사건에 대해 철저한 수사 지시와 공수처 설치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자유한국당은 검찰과거사위원회와 진상조사단이 정치적 의도가 있다며 반발했고 이날 방송에 출연한 이만희 자유한국당 의원은 진상조사단이 황교안 전 법무부 장관을 표적 수사한 것처럼 발언했다.

서보학 교수는 이 사건에서 정치권이 나설 이유가 없다며 본질은 성접대, 뇌물, 특수성폭력 의혹 사건, 마약, 불법 촬영 등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진상조사단이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언급하지 않았다고 반발하지만 수사가 시작되면 조사 가능성도 열려 있다고 덧붙였다.

박주민 의원은 과거사위원회가 용산 참사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현재 법무부 관계자들과 충돌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뜻대로 움직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완규 전 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이 나오자 검찰과거사위원회와 법무부가 수사 연장을 추진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박 의원은 문 대통령의 발언 이전부터 법사위에서 진상조사단 연장이 언급됐다고 반박했다.

윤지오 씨의 증언으로 장자연 사건이 재조명되자 법무부 장관도 법사위에 출석해 진상조사단이 수사권이 없으니 하루 빨리 수사를 진행하는 것이 좋다고 발언했다는 것이다.

JTBC ‘밤샘토론’ 방송 캡처
JTBC ‘밤샘토론’ 방송 캡처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는 청문회에서 황교안 전 법무부 장관에게 김학의 영상을 알리며 임명을 만류했다고 발언해 눈길을 끌었다.

박 의원은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현 자유한국당 대표가 김학의 영상을 몰랐을 리가 없다며 박 후보의 발언을 뒷받침했다.

박 의원은 또한 황 대표가 상식적으로 모를 수 없다고 본다며 당당하다면 논쟁으로만 끌고 가지 말고 성실히 조사에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만희 자유한국당 의원은 법무부 장관은 개별 사건에 대해 지시할 수 없다며 법으로 제한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그런 법 규정이 어째서 왜곡됐는지 밝히자는 것이라며 황 대표가 당연히 법을 지켰을 것이라는 주장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박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